존엄사 전문가 허대석 “죽음도 삶의 일부”

중앙일보

입력 2021.01.19 00:02

지면보기

종합 16면

허대석

허대석

“죽음도 삶의 일부다. 각자가 원하는 이상적인 모습으로 마무리할 수 있어야 한다.” 일평생 의사로서 존엄한 죽음을 고민해왔던 허대석(66·사진) 서울대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가 정년 퇴임을 앞두고 던진 화두다. ‘존엄사 전문가’인 그는 의료 현장에서 환자들의 삶과 죽음에 대해 고민해온 인물이다. ‘존엄사법’으로 불리는 호스피스·완화의료 및 임종 과정에 있는 환자의 연명 의료 결정에 관한 법률(연명의료결정법)이 2018년 2월 시행되는 데에도 기여했다.

서울대병원 교수 곧 정년 퇴임

허 교수는 대부분의 사람이 집에서 삶을 마무리하고 싶어하지만 10명 중 7명은 병원에서 사망하는 현실을 안타까워했다. 무의미한 연명 의료를 지속하는 ‘의료 집착’을 지양하고 개인이 각자 원하는 이상적인 삶의 마무리를 그릴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가장 중요한 건 환자 본인의 자기 결정권 존중”이라며 “이상적인 삶의 마무리는 각자의 가치관에 따른 희망 사항을 가장 반영한 모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내달이면 시행 3주년을 맞는 연명의료결정법 역시 개인의 의사를 존중하고, 현장에서 실제 사용될 수 있도록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