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밤부터 15㎝ 눈폭탄 쏟아진다···월요일 지옥의 출근길

중앙일보

입력 2021.01.17 12:13

업데이트 2021.01.17 13:02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지난 12일 오후 서울 관악구 남태령고개 부근에서 눈으로 인한 차량정체가 발생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지난 12일 오후 서울 관악구 남태령고개 부근에서 눈으로 인한 차량정체가 발생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상청이 주말인 17일 오후부터 18일 오후까지 중부지방에 최대 15㎝의 많은 눈이 올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6일과 12일보다 더 강한 눈이다.

기상청은 대설 특보 중 가장 상위 단계인 ‘경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많고 강한 눈에 대비할 것을 강조했다. 대설 경보는 24시간 동안 내려 쌓인 눈의 양이 20㎝ 이상 예상될 때 발효된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8일까지 이어질 눈과 관련, 온라인 예보 브리핑에서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이 차차 흐려지고 오후 3시를 전후해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서부와 충남 서해안에서 눈이 내리기 시작해 오후 6시 이후 차차 내륙으로 확대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8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는 수도권과 강원도, 충청권, 전북, 전남권 북부, 경북권, 경남 서부 내륙에 많은 눈이 집중적으로 올 것으로 예상된다.

17일 오후 3시부터 18일 오후 6시까지 예보된 적설량은 경기 동부와 강원(동해안 제외), 충청 북부에 5~10㎝ 가량이다. 기상청은 15㎝ 이상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 등 수도권(경기 동부 제외)과 충남, 충북 남부, 전북 내륙, 경북 북부엔 2~7㎝ 가량 눈이 쌓일 수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월요일 아침 출근 시간대 수도권과 강원 영서 등에 강한 눈이 집중되면서 교통혼잡을 빚을 수 있으니 사전에 철저하게 대비해달라”고 강조했다.

기상청은 상황에 따라 좁은 지역에 많은 폭설이 내리는 등 ‘게릴라성 집중호우’ 같은 눈의 양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도 설명했다. 이런 강하고 많은 눈의 양상은 기후적 측면에서 이례적이라는 게 기상청 설명이다.

지난번에는 퇴근 시간대 눈이 내렸다면 이번에는 출근 시간 전부터 눈이 오는 것도 다른 점이다. 일주일 간격으로 많은 눈이 오는 것도 이례적인 현상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하고 많은 눈 내리는 것은 시기마다 차이가 있을 수 있어 단언할 수는 없지만, 이례적이고 예전보다 강한 형태”라며 “서풍이 강하게 불어 들어 보통의 겨울철보다는 눈이 조금 더 강하게 내리는 모습을 띤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