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석자보다 경비병력이 25배···사상초유 美대통령 취임식

중앙일보

입력 2021.01.17 11:24

업데이트 2021.01.17 11:29

미국 연방의사당에서 16일 바이든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식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취임식 참석인원은 모두 1000명 수준이다. AP=연합뉴스

미국 연방의사당에서 16일 바이든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식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취임식 참석인원은 모두 1000명 수준이다. AP=연합뉴스

바이든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식은 미국 대통령 취임식 역사를 새로 쓸 전망이다. 우선 참석 인원이 현대 취임식 역사상 가장 적다. 실제 참석자는 상하원 의원을 합쳐 1000여명 수준이다. 4년 전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 때는 초청장만 20만장이 뿌려졌다. 물론 코로나 19와 지난 6일 발생한 의사당 폭력 사태의 후폭풍으로 인한 것이다.

취임식장의 의자는 하나 또는 두개씩 놓였고 충분한 거리를 유지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취임식장의 의자는 하나 또는 두개씩 놓였고 충분한 거리를 유지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사진 중간의 발코니에서 새 대통령이 취임선서를 하게 된다. 과거의 취임식때는 앞에 넓게 펼쳐진 내셔널 몰 공원이 인파로 가득했다. AP=연합뉴스

사진 중간의 발코니에서 새 대통령이 취임선서를 하게 된다. 과거의 취임식때는 앞에 넓게 펼쳐진 내셔널 몰 공원이 인파로 가득했다. AP=연합뉴스

16일 취임식장에서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16일 취임식장에서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취임식이 열리는 의사당 앞 공원인 내셔널 몰이 폐쇄돼 행사도 직접 볼 수 없다. 예전 같으면 군중 100만명 이상이 한바탕 축제를 벌이던 공간이다.

버지니아 주 방위군이 16일 워싱턴 DC에 도착해 담당지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지난 6일의 의사당 난입사태 이후 미 연방수사국은 수도 워싱턴과 50개 주에서 유사한 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AFP=연합뉴스

버지니아 주 방위군이 16일 워싱턴 DC에 도착해 담당지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지난 6일의 의사당 난입사태 이후 미 연방수사국은 수도 워싱턴과 50개 주에서 유사한 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AFP=연합뉴스

취임식 참석자는 적지만 국방부는 2만5000명의 주 방위군을 동원해 취임식을 철통 경비한다. 육군은 성명에서 "주 방위군은 수도를 지키기 위해 워싱턴DC에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하는 미군이 5000명이고, 주한미군이 2만8500명 수준이다. 국방부는 지난 6일 의회 난입사태 때 주 방위군을 제대로 배치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당일 워싱턴DC에 배치된 주 방위군은 340명이었다.

아이다호 주 방위군과 공수부대원이 지난 15일 워싱턴으로 이동하기 위해 비행기에 탑승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아이다호 주 방위군과 공수부대원이 지난 15일 워싱턴으로 이동하기 위해 비행기에 탑승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령 푸에르토 리코의 주 방위군이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 경비를 지원하기 위해 상환에서 항공기에 탑승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령 푸에르토 리코의 주 방위군이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 경비를 지원하기 위해 상환에서 항공기에 탑승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네소타 주 방위군이 16일 주도 세인트폴의 미네소타 주 청사를 경비하고 있다. 바이든 취임식을 앞두고 워싱턴뿐만 아니라 전국에 비상경계령이 내려져 있다. AFP=연합뉴스

미네소타 주 방위군이 16일 주도 세인트폴의 미네소타 주 청사를 경비하고 있다. 바이든 취임식을 앞두고 워싱턴뿐만 아니라 전국에 비상경계령이 내려져 있다. AFP=연합뉴스

철조망으로 둘러싸인 미국 연방의사당. 트럼프 시대 미국의 생경한 풍경이다.

철조망으로 둘러싸인 미국 연방의사당. 트럼프 시대 미국의 생경한 풍경이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6일 델라웨어 윌밍턴의 브랜디와인 성당에서 미사에 참석한 뒤 성당을 떠나고 있다.AFP=연합뉴스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6일 델라웨어 윌밍턴의 브랜디와인 성당에서 미사에 참석한 뒤 성당을 떠나고 있다.AFP=연합뉴스

취임식은 조지타운대 총장을 지낸 레오 오도너번 신부의 기도로 시작된다. 바이든은 케네디에 이어 미국 역사상 두 번째 가톨릭 신자 대통령이라 신부가 참여하는 것이다. 국가는 민주당 지지자인 팝스타 레이디 가가가 부른다. 축하 공연은 라티노 팝스타인 제니퍼 로페즈에게 맡겼다. 새 대통령의 탄생을 현장에서 함께하지 못하는 국민을 위해 취임식 준비위원회는 당일 저녁 스타들이 총출동하는 축하 공연을 TV로 방영한다.

최정동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