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올림픽 취소 가능성' 언급…고노 다로 발언 파문 확산

중앙일보

입력 2021.01.17 11:23

업데이트 2021.01.18 05:39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 담당상. 로이터=연합뉴스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 담당상. 로이터=연합뉴스

일본의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 담당상이 일본 각료 중에 처음으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취소 가능성을 언급해 파문이 일고 있다.

고노 담당상은 지난 14일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도쿄올림픽에 대해 “지금 시점에서 우리는 대회 준비에 최선을 다할 필요가 있지만, 이것(올림픽)은 둘(개최와 취소) 중 어느 쪽으로든 갈 수 있다”고 말했다.

로이터는 고노 담당상의 이 발언을 전하면서 “일본 각료가 올해 여름으로 연기된 도쿄올림픽이 계획대로 열리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해석했다.

이를 교도통신이 인용해 “고노 담당상이 일본 각료 중 처음으로 도쿄올림픽 취소 가능성을 언급했다”고 16일 보도했다. 그러면서 고노 담당상이 일본 각료 중 최초로 도쿄올림픽 개최의 불확실성을 인정했다는 외신 보도로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일본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최근 일본 내 11개 광역 지방자치단체에 긴급사태가 발령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도 올해 7월 도쿄올림픽 개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도쿄올림픽은 당초 지난해 7월 열릴 예정이었으나,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1년 연기됐다.

파문이 확산되자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이 17일 후지TV 프로그램에 나와 도쿄올림픽 취소 가능성을 제기한 외신 보도에 대해 “장소와 일정이 결정돼 관계자들이 감염 대책을 포함해 준비에 몰두하고 있다”며 개최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