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병원·선거사무실에서 속속 감염…부산 14일 45명 확진

중앙일보

입력 2021.01.14 15:15

지난 11일 부산지역 택시 기사들이 연제구 아시아드주경기장 주차장에 마련된 이동 선별검사소에서 드라이브스루 방식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송봉근 기자

지난 11일 부산지역 택시 기사들이 연제구 아시아드주경기장 주차장에 마련된 이동 선별검사소에서 드라이브스루 방식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산에서 교회와 선거사무실·의료기관 등에서 잇따라 소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고 있다.

수그러들던 부산 확진자, 다시 증가세
지난 9일과 13일 이어 40명대 확진돼
사도행전교회·늘편한내과의원 집단감염

 부산시 보건당국은 전날 의심환자 3809명을 조사한 결과 45명(2256~2300번)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부산에선 지난해 11월 24일부터 하루 수십명씩 확진자가 발생하다 최근 다소 수그러드는 듯했으나 지난 9일(42명)과 13일(42명)에 이어 잇따라 40명대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이날 경남 진주 국제기도원 방문자 중 2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로써 국제기도원 관련 확진자는 방문자 10명, 관련 접촉자 1명 등 11명으로 늘었다. 하지만 확진자 중에는 경남도가 부산시에 통보한 명단에 없는 부산시민 4명이 있다. 기도원 방문자 명단이 부실할 수 있다는 뜻이다.

13일 부산 기장군 칠암항 부두에 야영 등을 금지하는 행정명령 안내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기장군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13일부터 기장군 관내 어항, 해수욕장, 호안도로 일원에서 2인 이상이 모여 야영, 취사, 음주행위를 금지하기로 했다. 송봉근 기자

13일 부산 기장군 칠암항 부두에 야영 등을 금지하는 행정명령 안내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기장군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13일부터 기장군 관내 어항, 해수욕장, 호안도로 일원에서 2인 이상이 모여 야영, 취사, 음주행위를 금지하기로 했다. 송봉근 기자

 또 수영구 망미동 사도행전교회 방문자 4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달 초순부터 교회 신도 11명과 교회 방문자 5명, 이들과의 접촉자 6명이 확진되는 등 지금까지 이 교회 관련 확진자가 22명으로 늘었다. 보건당국은 이 교회 관련 확진자 중 다른 교회 신자 6명이 포함된 사실을 확인했다.

 방역 당국은 "소규모 교회인 사도행전교회에서 비대면 예배를 했으나 영상 예배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신도간 접촉이 이뤄지고, 다른 교회 신도가 접촉 확진되는 등 감염자가 늘고 있다”며 “지난해 12월 말부터 최근까지 이 교회를 방문한 시민은 검사받을 것을 권한다”고 밝혔다.

 이언주 국민의힘 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 선거사무실을 지난 5일 방문한 방문자 1명과 방문자의 접촉자 2명도 확진됐다. 이로써 이 선거사무실 방문자 6명과 관련 접촉자 2명 등 총 8명(경남 2명 포함)이 감염 판정을 받았다.

지난 11일 부산 연제구 아시아드주경기장 주차장에 마련된 이동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택시기사의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지난 11일 부산 연제구 아시아드주경기장 주차장에 마련된 이동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택시기사의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아울러 지난 12일 확진된 2218번이 방문한 금정구 늘편한내과의원 방문자와 종사자 등 4명이 확진됐다. 방역 당국은 2218번의 감염원인이 불분명하고 이 의료기관의 최초 확진자와 전체 방문자가 확인되지 않는다며 의원 이름을 공개했다. 다만 감염 가능성이 있는 연말연시 늘편한내과의원 방문자가 280여명으로 추정돼 확진자는 더 나올 가능성이 커졌다.

 안병선 복지건강국장은 “해뜨락·인창·제일나라요양병원 등에서의 집단감염이 어느 정도 잡히자 기도원과 교회·선거사무실 발 소규모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확진자가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