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은 감염' 147명 찾았다···선제검사 했더니 택시 등 확진속출

중앙일보

입력 2021.01.14 14:03

업데이트 2021.01.14 14:35

택시와 지하철, 어린이집에서 '숨은 감염자' 147명이 쏟아졌다. 모두 선제검사를 통해 찾아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다.

 서울시는 14일 “대중교통과 콜센터, 긴급돌봄 종사자 등 38만2802명을 검사해 147명의 숨은 감염자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16일부터 서울시는 42만명에 달하는 필수업종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검사를 진행했다. 전체 목표 인원의 91%가 검사를 받았다.

택시 26명, 지하철 20명…무더기 감염

지난 11일 부산지역 택시 기사들이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 주차장에 설치된 이동 선별검사소에서 드라이브스루 방식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위한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지난 11일 부산지역 택시 기사들이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 주차장에 설치된 이동 선별검사소에서 드라이브스루 방식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위한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선제검사를 통해 찾아낸 숨은 감염자는 다양했다. 택배 등 물류시설에선 2명이, 콜센터에선 16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요양시설에서는 27명이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산후조리원에서도 2명을 찾아냈다.

 지하철은 서울교통공사에서 14명, 협력업체에서 6명이 확진된 것으로 파악됐다. 버스에서도 감염자가 확인됐다. 시내버스 운전사 14명이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고, 마을버스에서도 3명의 감염자가 나왔다. 일반 택시 운전사는 26명이 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나타났고, 장애인 콜택시에서도 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밖에도 노숙인 시설에서 1명이, 장애인 시설에서 7명이 나왔다.

 어린이집도 예외는 아니었다. 14명이 선제검사를 받은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고, 아이 돌보미 3명도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는 “확진자가 발생한 사업장의 경우 사업장을 일시 폐쇄 후 소독하고 심층 역학조사를 통해 추가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버스와 지하철 등 시민 이용이 많은 대중교통에 대해서는 운전 차량에 대한 환경 검체 검사를 한 결과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

 서울시는 이번 선제검사를 계기로 집단별로 주기적 재검사를 추진하기로 했다. 택시와 지하철과 같은 시민 접촉이 빈번한 집단을 집중해 관리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상수도 및 가스 검침원, 배달대행업 종사자, 대형마트 종사자, 전통시장 상인 등을 대상으로도 선제검사를 할 수 있도록 추진 중이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고위험 집단 선제검사를 통해 확진자를 발굴함으로써 사회 곳곳에 무증상 감염자가 이미 퍼져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온라인 예배 준비하다가”…교회서 14명 나와

8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8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이날 0시 기준 서울 신규 확진자는 134명으로 누적 확진자 수는 2만2056명으로 조사됐다. 2명의 추가 사망자도 나왔다. 이 가운데 1명은 사후 확진 통보를 받았다.

 집단감염은 이날까지 강동구에 있는 요양병원에서 12명이, 서대문구에 있는 교회 기도처에서 지금껏 14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지하층에 위치하고, 난방기 가동해 일부 관계자들이 영상예배 준비를 하기 위해 모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상주 BTJ열방센터 검사 거부 137명

 서울시는 또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와 관련해 검사 거부를 하거나 연락 두절된 인원이 137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열방센터 방문자 중 서울 거주자는 383명으로 서울시는 이들을 대상으로 진단검사 이행 명령을 내린 바 있다. 지난 13일 기준 이 가운데 50.9%(195명)가 검사를 받았고 7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미검사자 168명 가운데 31명은 검사를 받기로 했지만 45명은 "방문 사실이 없다"는 이유로 여전히 검사를 거부하고 있다.

 착신 불가 등으로 연락 두절 상태인 인원은 92명이다. 박 국장은 “정당한 사유 없이 검사를 거부하는 사람에 대해서는 고발 조치와 함께 진단 검사 미이행으로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우, 구상권 청구 등으로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열방센터 방문자의 검사 기한은 오는 15일까지다.

경북 상주시 화서면 BTJ 열방센터 앞에 붙여진 집합금지 안내문. [사진 상주시]

경북 상주시 화서면 BTJ 열방센터 앞에 붙여진 집합금지 안내문. [사진 상주시]

 한편 서울시는 확진자 숫자가 일주일 연속 100명대를 기록한 것과 관련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을 위해 방역 당국과 협의 중”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와 거리 두기 2.5단계는 오는 17일까지다. 박 국장은 “절대적 수치가 감소해 (거리두기) 효과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전문가 의견을 통해 거리두기 연장 여부 논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na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