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11월 집단면역 앞당겨 단풍놀이라도…소박한 국민 욕망"

중앙일보

입력 2021.01.14 11:17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국난국복본부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국난국복본부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은 물론 치료제도 무료로 사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근 논란이 된 방역지침 형평성 문제에 대해선 "시비가 최소화되도록 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점검회의'에 참석해 "백신 치료제의 개발 및 확보는 일정이 투명하게 공개되고 있는데, 국민께서 좀 더 만족스러운 일정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까지 11월 집단면역 일정인데, 그걸 당길 수는 없을까. 자유롭게 단풍놀이라도 할 수 있을까 하는 소박한 국민 욕망이 있다"고 언급했다.

이 대표는 "백신은 대통령께서 이미 전 국민 무료접종을 밝혔다. 치료제도 국가책임으로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무료로 사용할 수밖에 없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방역 형평성에 대해선 "업종 간의 형평성, 공정성과 수용 가능성이 핵심일 거라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시비가 최소화되도록 해주면 좋겠다. 그리고 자영업자, 소상공인에 대한 보상은 법제화가 필요한 문제니 좋은 토의가 있길 바란다"고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