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로시, 트럼프 탄핵안 공식 서명 "누구도 법 위에 있지않다"

중앙일보

입력 2021.01.14 08:42

업데이트 2021.01.14 08:50

하원이 통과시킨 트럼프 탄핵소추안에 서명한 펠로시. AP=뉴시스

하원이 통과시킨 트럼프 탄핵소추안에 서명한 펠로시. AP=뉴시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1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두 번째 탄핵소추안에 공식 서명했다.

펠로시 의장은 이날 취재진 앞에서 하원이 통과시킨 탄핵소추안에 서명하기 전 "늘 하원은 초당적인 방식으로 그 누구도, 심지어 미국 대통령이라도 법 위에 있지 않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국가에 명확하게 현존하는 위협"이라며 "나는 슬프고 비통한 마음으로 서명한다"고 말했다.

펠로시 의장이 서명한 탄핵소추안은 상원에 송부된다. 하원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통과시킨 건 이번이 두 번째다.

관련기사

앞서 미 하원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을 찬성 232표, 반대 197표로 통과시켰다. 공화당에서도 10명이 찬성표를 던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