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보다 20년 더 생존, 61세 세계 최고령 오랑우탄 안락사

중앙일보

입력 2021.01.13 05:00

지난 9일 61년간의 생을 마감한 수마트라 오랑우탄 인지. 오리건 동물원에서 60년간 생활한 인지는 세계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오랑우탄이었다고 외신은 전했다. [미국 오리건 동물원 홈페이지]

지난 9일 61년간의 생을 마감한 수마트라 오랑우탄 인지. 오리건 동물원에서 60년간 생활한 인지는 세계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오랑우탄이었다고 외신은 전했다. [미국 오리건 동물원 홈페이지]

올해 61세인 세계 최고령 수마트라 오랑우탄 '인지(Inji)'가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오리건 동물원에서 숨을 거뒀다고 피플지, 데일리메일 등이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암컷인 인지는 1960년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에서 태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한 살이던 1961년부터 오리건 동물원에서 생활해 환갑을 넘겼다. 야생에서 오랑우탄은 보통 마흔 살 정도까지 살지만 인지는 기대 수명을 20년이나 넘겼다고 외신은 전했다.

오리건 동물원이 홈페이지에 올린 인지 추모 영상. 인지는 한 살 때인 1961년부터 오리건 동물원에서 살았다. 흑백 영상은 인지의 어린 시절 모습. [미국 오리건 동물원 홈페이지]

오리건 동물원이 홈페이지에 올린 인지 추모 영상. 인지는 한 살 때인 1961년부터 오리건 동물원에서 살았다. 흑백 영상은 인지의 어린 시절 모습. [미국 오리건 동물원 홈페이지]

인지와 60년을 함께 보낸 오리건 동물원 측은 노화로 고생하던 인지를 안락사했다고 밝혔다. 동물원은 별도의 성명을 내고 "방문객과 직원들에게 사랑을 받던 세계 최고령 오랑우탄 인지와 작별했다"고 애도했다.

이어 "지난 몇 년 동안 인지의 움직임은 눈에 띄게 느려졌고, 최근 들어 건강이 악화했다. 거의 움직이지 않았고, 그렇게 좋아하던 음식에도 더 이상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면서 "이젠 진통제마저 도움이 되지 않는 게 명백해지자 수의사와 사육사들은 인지를 인도적으로 안락사하는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오리건 동물원이 홈페이지에 올린 인지 추모 영상. 동물원 터줏대감이었던 인지는 생전 많은 친구들이 있었다. 사람에게 관심이 많고, 사람을 좋아했다고 한다. [미국 오리건 동물원 홈페이지]

오리건 동물원이 홈페이지에 올린 인지 추모 영상. 동물원 터줏대감이었던 인지는 생전 많은 친구들이 있었다. 사람에게 관심이 많고, 사람을 좋아했다고 한다. [미국 오리건 동물원 홈페이지]

동물원 직원 밥 리는 "인지가 사람과 소통하는 능력은 놀라웠고, 우리에게 영감을 주기도 했다"고 회상했다. 그에 따르면 인지는 생전 호기심이 많고, 사람을 좋아했다. 방문객의 핸드백·지갑·백팩에 뭐가 들어 있는지 궁금해했다. 이런 인지를 위해 방문객과 동물원 직원들은 가방 안에 장난감을 넣고 다니기도 했다고 한다.

오리건 동물원의 영장류 사육사인 아사바 무코비는 인지를 떠올리며 "인간의 각종 개발사업에 서식지가 줄면서 오랑우탄은 멸종 위기에 처했다"고 우려했다. 수마트라 오랑우탄은 약 1만5000마리만 남아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수마트라 오랑우탄은 붉은 빛이 도는 갈색 털이 온몸에 덮여있고, 긴 팔과 육중한 체구가 특징이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