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5만원어치 환불" "배탈났다"...공군부대 치킨 갑질 공방

중앙일보

입력 2021.01.12 11:00

업데이트 2021.01.12 13:33

치킨 이미지. 중앙포토

치킨 이미지. 중앙포토

경기도의 한 공군부대에서 치킨 125만원어치를 배달 주문해 먹은 뒤 전액 환불하고 별점 테러도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25만원어치 치킨 먹고 한 푼 안 낸 공군부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게시글에는 배달앱 리뷰와 고양시의 한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업주의 답변 내용이 담겨있다.

리뷰 작성자는 배달앱을 통해 해당 치킨집에 치킨을 주문했는데 업체 측이 추가 배달료 1000원을 요구했다고 리뷰를 통해 밝혔다. 그는 “부대가 오기 힘든 곳이라면 (추가 배달비를) 지불해야겠지만 도심 근처에 있어서 주변 가게 중 군부대라고 추가비용 받는 곳은 없다”며 “군부대라고 돈 더 받고 싶으면 미리 알려 달라. 1000원 때문에 잠재고객 다 잃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번에 단체주문했을 때도 닭가슴살만 몇십 인분 줘서 결국 부대에서 항의하고 환불받은 거로 알고 있는데 이번에도 군부대라고 호구 잡는다. 절대 비추천”이라고 했다.

온라인커뮤니티에 올라온 배달앱 리뷰.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온라인커뮤니티에 올라온 배달앱 리뷰.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리뷰에는 해당 업체 업주의 댓글이 달렸다. 업주는 “전화로 말씀드렸듯 배달료는 저희가 정한 경계선이 있다”며 “다른 업체가 얼마를 받는지는 무관하며, 기사님이 바쁜 탓에 잊으시고 말씀드리지 않아 주의하겠다고 재차 사과드렸다”고 해명했다. 이어 “몇 달 전 주문한 순살치킨이 60마리여서 많은 양을 조리해야 했고, 4~5개 조각 구분을 잘못해 포장이 미흡했던 점은 인정한다”며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드렸고, 대신 1마리당 100g 더 채워드렸다. 또 12만원 상당 치즈볼 120개를 서비스 드렸고, 1.25리터 콜라도 36개나 드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무원이라는 분들이 이 일로 본사를 들먹이며 협박하듯 영업 전화로 전화를 수도 없이 했다”며 “퍽퍽해서 못 먹는다는 치킨은 단 한 마리도 수거하지 못한 상태에서 치킨 60마리를 전액 환불해드렸다”고 덧붙였다.

업주는 또 “나라 일하시는 분들 힘내시라고 더 많이 드리려 노력하고 4시간 반 동안 정성껏 조리했는데, 너무 비참하고 속상하다”며 “제가 호구 잡았다는데, 125만원어치 닭을 드시고 10원 한 장 못 받은 제가 호구냐 (아니면) 배달료 1000원 더 낸 공군부대가 호구냐. 앞으로 공군부대 주문은 일절 받지 않겠다”고 했다.

온라인커뮤니티에 올라온 리뷰에 대한 업주의 댓글.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온라인커뮤니티에 올라온 리뷰에 대한 업주의 댓글.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이같은 리뷰가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지면서 군부대가 치킨 업주를 상대로 갑질을 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그러자 해당 군부대에서 복무한다고 밝힌 한 네티즌이 해명 글을 올려 “닭가슴살이 많고 퍽퍽해서가 아니라 닭 상태가 너무 좋지 않아 잡내가 나고 설사와 복통에 시달려 본사를 통해 환불을 요청한 것”이라며 “이 부분에 대해서 사과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치킨 프랜차이즈업체 본사에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한 결과 본사는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며 “해당 업체의 조리방법이나 업주의 대처 방법 등도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12일 공군은 공식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당 부대는 원만한 문제해결을 위해 사실관계 확인 중에 있다”라며 “이후 해당부대를 통해 적절한 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조속히 치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12일 공군 공식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글. 인스타그램 캡처

12일 공군 공식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글. 인스타그램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