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800만 팔로워' 트럼프 가치 3조? 퇴출하자 트위터 주가폭락

중앙일보

입력 2021.01.12 09:57

업데이트 2021.01.12 10:27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퇴출당하자 트위터와 페이스북의 주가가 폭락했다.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페이스북, 트위터. AFP=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AFP=연합뉴스

8800만 팔로워를 거느린 트럼프 대통령 계정의 가치가 주가로 입증된 셈이다.

11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을 영구 정지한 소셜미디어 회사 트위터의 주가가 6.4% 급락했다.

오전 한때는 12.3%까지 폭락하기도 했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날 하루 트위터의 시가총액은 26억 2500만 달러(약 2조 9000억원) 증발했다.

[사진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영상 캡처]

[사진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영상 캡처]

역시 트럼프 계정을 무기한 정지한 페이스북도 이날 주가가 4% 하락했다.

트위터와 페이스북 주가가 급락한 배경에 '통신품위법 230조 폐지 논란'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CNBC방송은 "트럼프 대통령 계정 정지에 따른 후폭풍으로 소셜미디어의 면책 권한을 보장한 통신품위법 230조 폐지 논란이 다시 불붙을 가능성이 제기됐다"고 주가 하락 원인을 분석했다.

트위터가 8일(현지시간) 폭력을 더 조장할 위험이 있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을 영구적으로 정지하는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트위터 측은 “트럼프 대통령 계정의 최근 트윗들과 이를 둘러싼 맥락, 특히 이들이 트위터 안과 밖에서 어떻게 수용되고 해석되는지를 면밀히 검토한 결과, 추가적인 폭력 선동의 위험성이 높다고 판단했다”며 이 같은 결정을 내린 배경을 설명했다. (트위터 캡처) 뉴스1

트위터가 8일(현지시간) 폭력을 더 조장할 위험이 있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을 영구적으로 정지하는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트위터 측은 “트럼프 대통령 계정의 최근 트윗들과 이를 둘러싼 맥락, 특히 이들이 트위터 안과 밖에서 어떻게 수용되고 해석되는지를 면밀히 검토한 결과, 추가적인 폭력 선동의 위험성이 높다고 판단했다”며 이 같은 결정을 내린 배경을 설명했다. (트위터 캡처) 뉴스1

이 조항에 따르면 온라인 플랫폼은 사용자들이 올린 콘텐츠에 대한 법적 책임을 면책받는데,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의회에 이 조항의 축소 또는 폐지를 요구해왔다.

국제 사회에서도 이번 결정을 두고 표현의 자유 침해란 지적이 나오고 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입법기관이 아닌 민간 소셜미디어 업체들이 임의로 사용자 계정을 정지한 것은 표현의 자유에 대한 침해"라는 취지로 비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