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 문에 레시피가 좍~ 문 열어줘 하면 스르륵~

중앙일보

입력 2021.01.12 00:04

지면보기

경제 04면

삼성전자와 LG전자가 11일(현지시간) 개막한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소비자가전쇼(CES) 2021’에서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한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특히 삼성전자는 새로운 AI 가전인 ‘삼성 제트봇 AI’를, LG전자는 말리는 스마트폰인 ‘LG 롤러블’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양사가 맞붙은 ‘똑똑한 냉장고’ 대결도 눈길을 끌었다.

삼성·LG전자 CES서 냉장고 대결
스크린 통해 온라인 쇼핑 등 가능
LG, 비장의 롤러블폰 처음 공개
삼성, 인공지능 로봇청소기 선봬

스크린을 통해 레시피를 검색할 수 있는 삼성전자의 패밀리허브 냉장고 2021년형. [사진 각사]

스크린을 통해 레시피를 검색할 수 있는 삼성전자의 패밀리허브 냉장고 2021년형. [사진 각사]

삼성전자는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보다 나은 일상(Better Normal)’이라는 주제로 신제품과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공유했다. 개인의 생활 환경과 취향까지 반영한 맞춤형 가전을 확대하고 AI와 IoT에 기반한 서비스를 선보이겠다는 방침이다. 행사를 주관한 승현준 삼성리서치 소장(사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새로운 일상(New Normal)과 위기를 가져왔으나 이를 극복하고 ‘보다 나은 일상(Better Normal)’으로 나아가기 위해 다 같이 노력해야 한다”며 “삼성전자가 사람 중심의 기술과 혁신을 통해 적극적으로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주거공간 등에 따라 필요한 제품 타입과 색상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한 ‘비스포크 냉장고’, 올해 CES 2021에서 ‘최고 혁신상’을 수상한 ‘마이크로 LED’ 110형 등을 소개했다. 새로운 AI 가전인 ‘삼성 제트봇 AI’도 처음 공개됐다. 제트봇 AI는 세계 최초로 인텔의 AI 프로세서가 탑재된 인공지능 로봇청소기다.

음성인식 기능이 있는 LG 전자의 인스타뷰 냉장고. [사진 각사]

음성인식 기능이 있는 LG 전자의 인스타뷰 냉장고. [사진 각사]

같은 날 LG전자는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LG롤러블’(가칭)을 공개했다. 롤러블폰은 행사 시작과 마지막 두 차례에 걸쳐 영상으로 등장한다. 몇 초에 불과했지만 롤러블의 전체 모습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마지막 장면에선 한 남성이 직사각형 형태의 스마트폰(롤러블폰) 뒷부분을 펼쳐 태블릿 PC처럼 넓은 화면으로 LG 프레스 콘퍼런스를 시청하는 모습이 나온다. 기존 OLED TV보다 더 선명하고 밝은 화질의 ‘올레드 에보’ TV도 이날 공개됐다. 이날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영상 내레이터(내용을 설명해주는 사람)로 등장한 권봉석 LG전자 사장은 “LG는 당신에게 더 많은 편의와 오락을 제공하고, 당신을 더 안전하게 지키는 더 많은 방법을 위한 혁신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의 ‘똑똑한 냉장고’ 맞대결도 관전 포인트다. 삼성전자는 2021년형 패밀리허브 냉장고를 이날 최초 공개했다. 패밀리허브는 2016년 업계 최초로 AI와 IoT 기술이 적용된 제품이다. 냉장고 문에 부착된 스크린을 통해 레시피(조리법) 검색, 식재료 구매, 동영상 시청, 음악 감상을 할 수 있다. LG전자는 AI 음성인식 기능을 탑재한 인스타뷰 냉장고 2021년형을 발표했다. 사용자가 냉장고 앞에서 “하이 엘지”라고 부른 뒤, “냉장고 문 열어줘”라고 말하면 자동으로 문이 열린다. 이준영 상명대 소비자분석연구소장은 “코로나19가 촉발한 비대면 쇼핑, ‘집콕’ 트렌드가 집안의 주방 기능을 확대했고, 주방에서 가장 중심이 되는 냉장고의 대형화와 첨단화로 이어지는 것”이라면서 “AI와 IoT 기술이 고도화된 첨단 냉장고 경쟁이 향후 더 치열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형수·최현주·권유진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