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 스마트폰이 쭈~~욱 늘어났다, LG롤러블 첫 공개

중앙일보

입력 2021.01.11 23:42

업데이트 2021.01.12 00:14

LG전자가 11일 오후 10시 온라인으로 열린 세계최대 IT전시회 소비자가전쇼(CES) 2021 LG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공개한 차세대 전략 스마트폰 'LG롤러블'의 구동모습. [영상 LG전자]

LG전자가 11일 오후 10시 온라인으로 열린 세계최대 IT전시회 소비자가전쇼(CES) 2021 LG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공개한 차세대 전략 스마트폰 'LG롤러블'의 구동모습. [영상 LG전자]

스마트폰 영상을 켜자 화면이 '쭈~~욱' 늘어났다. 평소에는 일반 휴대폰처럼 사용할 수 있고, 필요할 때만 화면의 크기를 늘렸다 줄였다 할 수 있는 '롤러블 스마트폰'이 공개됐다.

LG전자는 11일(한국시간) 오후 10시 온라인으로 열린 세계최대 IT전시회 소비자가전쇼(CES) '2021 LG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차세대 전략 스마트폰인 'LG롤러블'(LG Rollable) 시연 모습을 일부 공개했다.

다만 제품의 전체 디자인이나 스펙은 공개하지 않고, 디자인 일부와 사용성만을 '티징'(Teasing) 영상으로 선보였다. LG전자는 국내·외에서 이미 'LG 롤러블' 상표권을 등록한 상태다.

티징영상은 한 롤러블 이용자가 스마트폰으로 '프레스 콘퍼런스'를 시청한다는 설정이다. 콘퍼런스가 시작되자, 바 형태로 보였던 롤러블의 화면이 펼쳐지면서 태블릿PC처럼 넓은 화면으로 변했다. 영상 말미엔 펼쳐졌던 화면이 말려 들어가며 원래의 바 형태로 돌아왔다.

롤러블은 가로·세로 어느 방향으로 사용하든 자유롭게 화면 크기를 확대해 이용할 수 있는 기능을 탑재한 것으로 보인다. 또 이미지 영상에 따르면 롤러블은 단말기 내부에서 '돌돌 마는' 형태기 때문에 폴더블폰과 달리 '접힌' 자국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앞서 출시된 폴더블폰도 티징 영상이나 이미지에선 접힌 자국이 없었지만, 실제 출시된 단말기에서는 접힌 자국이 있었던 만큼 롤러블폰도 얼마나 완성도 있게 구현했을지가 관건이다.

'LG롤러블' 이용자가 오른쪽 엄지손가락을 움직이자, 늘어났던 화면이 쑤~~욱 줄어들었다. [영상 LG전자]

'LG롤러블' 이용자가 오른쪽 엄지손가락을 움직이자, 늘어났던 화면이 쑤~~욱 줄어들었다. [영상 LG전자]

구글이 지난해 말 공개한 롤러블 '에뮬레이터'에 따르면 기본 디스플레이 크기는 17.27㎝(6.8인치)고, 이를 확장하면 18.80㎝(7.4인치)까지 커진다. 에뮬레이터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개발과정에서 물리적인 제약 없이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장치다.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스냅드래곤 888이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에선 LG전자가 이번 CES 2021에서 티저 영상을 공개한만큼, 이르면 오는 3월 늦어도 상반기 중으로 롤러블을 시장에 내놓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