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 영업중지 피해 1000억 넘는다” 스키장경영협회 추산

중앙일보

입력 2021.01.07 11:26

업데이트 2021.01.07 11:32

지난 연말 정부의 스키장 운영 중단 조치로 텅 빈 전북 덕유산리조트 스키장 슬로프. 뉴스1

지난 연말 정부의 스키장 운영 중단 조치로 텅 빈 전북 덕유산리조트 스키장 슬로프. 뉴스1

지난해 12월 24일부터 지난 3일까지 11일간 정부의 스키장 운영 중단 조치로 인한 피해액이 최소 1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됐다.

전국 16개 스키장을 회원사로 둔 ㈔한국스키장경영협회(회장 신달순 용평리조트 대표이사)는 7일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현장 조사 없이 시행한 정부 조치로 스키장의 최대 극성수기인 연말연시 영업이 중지됐다”며 “지금도 피해가 이어져 스키장 업계 전체가 상상을 초월한 극단적 상황에 이를 전망”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스키장경영협회가 집계한 전국 16개 스키장 피해 현황은 ▶업계 전체 손실 최소 1000억 원 이상 ▶스키장 내 식음업장 및 임대업 피해 약 280억 원 ▶발표 당일 이후 시즌권 환불 평균 40%대 ▶연말연시 투숙률 평균 10% 등이다.

관련기사

지난해 12월 29일 강원도청 앞에서 스키업계 관계자들이 스키장 운영 중단 철회를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29일 강원도청 앞에서 스키업계 관계자들이 스키장 운영 중단 철회를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일 정부가 발표한 스키장 제한 운영 조치도 효과가 미미하다고 협회는 주장했다. 협회 관계자는 “수용인원 3분의 1 제한 등 조건을 걸어 정부가 스키장 운영 재개를 허가했으나, 식당·카페 운영과 음식 취식 등은 금지돼 있어 재개 조치 이후 입장객이 정원의 20분의 1 정도에 그친다”고 지적했다.

협회는 “스키장 내 감염이 전무한 상태에서 제대로 된 역학조사 없이 시행된 정부 조치는 헌법상 ‘과잉금지의 원칙’을 무시한 조치”라며 “정부의 구제 대책 또한 일부 소상공인과 일용직에만 소액 적용돼 관련 협력업체는 지원에서 제외된 상황”이라고 비난했다.

협회 관계자는 “정부 조치 이후 전국 스키장이 주 4일제 근무를 비롯한 고용 감축에 들어갔다”며 “특히 아르바이트 직원을 포함한 협력업체 일용직 고용 피해는 심각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손민호 기자 ploveson@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