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민주당 12년만의 '트리플 크라운'…백악관·하원 이어 상원 장악

중앙일보

입력 2021.01.07 10:56

업데이트 2021.01.07 15:21

미국 민주당이 조지아주 연방 상원의원을 선출하는 결선투표에서 2석을 모두 차지하며 승리했다. 민주당이 하원에 이어 상원 다수당까지 차지하며 20일 취임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국정 운영에 힘이 실릴 전망이다.

미국 조지아주의 상원의원 결선투표에서 승리한 민주당 소속 존 오소프(왼쪽)와 라파엘 워녹 후보. [AFP=연합뉴스]

미국 조지아주의 상원의원 결선투표에서 승리한 민주당 소속 존 오소프(왼쪽)와 라파엘 워녹 후보. [AFP=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 미언론들은 민주당 소속 라파엘 워녹(51) 후보가 현직인 공화당 켈리 레플러 의원을 꺾고 승리한 데 이어 민주당 존 오소프(33) 후보도 공화당 데이비드 퍼듀 의원을 누르고 당선을 확정 지었다고 보도했다.

조지아주 상원의원 결선서 2석 '싹쓸이'

NYT에 따르면 99% 개표 상황에서 오소프 후보는 득표율 50.4%로, 퍼듀 의원(49.6%)을 0.8%포인트(3만5613표) 차로 앞서며 승리했다.

일찌감치 당선을 확실시 한 워녹 후보는 득표율 50.8%로 공화당 켈리 레플러 의원(49.2%)을 1.6%포인트(7만3404표) 차이로 따돌렸다.

민주당, 12년 만에 백악관·상원·하원 모두 장악

민주당이 조지아주에서 상원 의석 2석을 가져가면서 공화당과 민주당의 의석수는 50대 50으로 동률이 됐다. 여기에 상원의장을 겸하는 부통령이 '캐스팅 보트'권을 쥐면서 민주당이 상원을 이끌게 된 것이다. 민주당이 상원을 장악한 건 지난 2013~2015년 오바마 행정부 때 이후 6년 만이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차기 행정부는 대선 승리와 함께 하원·상원을 동시에 장악하는 '트리플 크라운'을 이뤄 정책 추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민주당이 백악관과 상·하원을 모두 차지한 건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인 2009년 이래 12년만이다.

상원은 입법과 공직자 인준, 예산 심의에서 막강한 권한을 갖는다. 다만 이번 의회는 양당의 상원 의석수가 동률이어서 민주당의 일방적인 처리는 어려울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주요 법안을 상정하기 위한 절차 투표에서 60명 이상이 찬성해야 하기 때문이다. AP통신은 “민주당과 공화당의 협력이 없다면 바이든이 원하는 모든 것을 얻을 순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공화당 텃밭서 최초 흑인, 최연소 민주당 상원 

공화당 텃밭이던 조지아주에서 당성된 두 민주당 상원의원도 각각 ‘최초’ 타이틀의 얻었다.

라파엘 워녹 후보는 조지아주 최초의 흑인 상원으로, 존 오소프 후보는 바이든 당선인 이후 최연소 민주당 상원의원으로 기록됐다. [로이터=연합뉴스]

라파엘 워녹 후보는 조지아주 최초의 흑인 상원으로, 존 오소프 후보는 바이든 당선인 이후 최연소 민주당 상원의원으로 기록됐다. [로이터=연합뉴스]

목사인 워녹 후보는 공화당 텃밭인 조지아주 역사상 최초의 흑인 연방 상원의원이 됐다.

워녹 후보는 당선 소감에서 “누군가의 밭에서 목화를 따던 82세 된 손이 며칠 전 투표소로 가서 그의 막내아들을 상원의원으로 뽑았다”며 “이것이 바로 미국”이라고 감격해 했다.

33세의 오소프 후보는 38년 전 29세 나이로 상원의원에 당선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에 이어 두번째로 젊은 민주당 상원의원으로 이름을 남기게됐다.

오소프 후보의 어머니는 호주 출신의 이민자로 3년 전 애틀랜타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위원으로 참여하는 등 이민자들의 권리 찾기에 적극적으로 나서왔다. 현지 언론들은 오소프 후보도 어머니의 영향을 받아 소수 이민자의 인권에 많은 관심을 보여왔다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