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감염 멧돼지 죽어있었다…양양까지 퍼진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강원 화천군의 한 양돈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돼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해당 농장 입구를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 화천군의 한 양돈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돼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해당 농장 입구를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 인제와 설악산 국립공원을 가로지른 양양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걸린 야생 멧돼지 폐사체가 발견됐다.

6일 강원도 방역당국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2시 30분께 양양군 서면 내현리 인근 야산에서 주민이 발견한 야생 멧돼지 폐사체 1마리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이 멧돼지 폐사체가 발견된 지점은 민간인 통제선(민통선) 밖이자 광역울타리 밖으로, 인제 북면 원통리에서 설악산 국립공원을 가로지르는 남동쪽 방향 35㎞ 떨어진 곳이다.

접경지역인 강원 고성(4건)을 제외하고 동해안 지역에서 ASF 바이러스에 감염된 야생 멧돼지 폐사체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멧돼지 발견지점으로부터 방역대(10㎞)에는 8개 농가에서 2만310마리의 돼지를 사육 중인 양양 양돈단지가 인접해 있어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지난 4일에는 화천 간동면 방천리와 인제 북면 월학리에서도 ASF에 감염된 멧돼지가 각각 1, 2마리씩 발견됐다.

이로써 도내에서 발견된 ASF 감염 멧돼지 수는 475마리로 늘었다.

화천 방천리 발견지점 방역대에서는 3개 농가가 있고, 사육두수는 모두 3050마리이다. 인제 월학리 발견지점 인근에는 양농농가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