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4개월 민정수석 생뚱맞은 사의…尹징계, 文작품 입증"

중앙일보

입력 2020.12.31 08:28

업데이트 2020.12.31 09:27

김종호 민정수석이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호 민정수석이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청와대가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에 관여했기 때문에 김종호 청와대 민정수석이 4개월 만에 사의 표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4개월밖에 안 된 김종호 민정수석이 노영민 비서실장과 김상조 정책실장과 함께 사의를 표명, 참 생뚱맞다고 생각했는데 알고 보니 윤석열 징계와 관련이 있었다”며 관련 언론보도를 언급했다.

하 의원은 "청와대는 '추미애 법무부가 윤 총장 징계 결정하면 문 대통령은 개입할 여지가 없다'며 재가했는데 민정수석의 사의로 청와대의 설명이 거짓임이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는 청와대가 윤 총장 정직 2개월 징계하면 법원도 수용할 것이라는 정치적 판단을 했다는 것, 추미애 법무부와 징계수위를 긴밀히 논의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그것이 아니면 4개월밖에 안 된 민정수석이 그만둘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결국 윤 총장에 대한 위법징계는 문 대통령의 작품”이라고 말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지난 8월 임명된 김 수석은 이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과 함께 사의를 표명했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에게 국정 운영 부담을 덜어드리고, 국정 일신의 계기로 삼아 주기를 바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윤 총장 징계 무산 등 일련의 국정 혼란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진 것으로 해석된다.

김 수석은 1993년 37회 행정고시에 합격한 후 줄곧 감사원에서 근무하다가 지난 8월 11일 감사원 사무총장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자리를 옮겼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