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윤석열 탄핵이 서울·부산시장 승리 열쇠, 당론 채택을"

중앙일보

입력 2020.12.30 13:37

업데이트 2020.12.30 15:32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0일 “당에서 하려는 제도개혁의 촉진제이자 서울·부산시장 승리의 열쇠가 윤석열 탄핵”이라며 윤석열 검찰총장 탄핵이 당론으로 채택돼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윤 총장 탄핵은) 국민적 지지를 회복할 유일한 카드”라면서 이처럼 적었다.

그는 “걸림돌인 사람을 치우지 않으면 제도개혁도 제대로 할 수 없다. 탄핵으로 반개혁 진영 선봉대장을 처리해야 제도개혁도 속전속결로 할 수 있다. 민주당은 윤석열 탄핵과 제도개혁을 병행하는 투트랙 전략을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석열이 저 자리에 있는 한 개혁은 번번이 가로막힐 것”이라며 “윤석열은 절대 여기서 멈추지 않는다. 정부를 흔들고 청와대를 흔들고 정책을 흔들고, 기필코 선거에 개입할 것”이라고 했다. 주장을 뒷받침할 근거는 제시하지 않았다.

이날 1심에서 표현의 자유를 바탕으로 명예훼손 등 혐의 무죄 판결을 받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도 언급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은 간첩’, ‘대통령이 대한민국 공산화를 추진했다’라는 발언도 무죄라는 것이다. 사법부도 검찰·언론·국민의 힘 삼각 기득권 카르텔에 편입된 것 같다”고 주장했다.

여권은 최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유죄 판결과 윤 총장의 직무정지명령 집행정지 신청 인용 등을 근거로 사법부를 향해 “특권 집단의 동맹”(신동근 최고위원) “사법 쿠데타”(민형배 의원) “기득권의 냄새”(임종석 대통령 외교안보특보) 등 맹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