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피해 계층 집중 지원이 전 국민 지원보다 바람직"

중앙일보

입력 2020.12.29 22:27

업데이트 2020.12.29 22:30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고용취약계층을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것이 효과와 재원 제약성 면에서 전 국민 지원보다 더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을 비롯한 코로나19 3차 확산에 대응한 맞춤형 피해지원대책 발표를 마치고 나서고 있다. 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을 비롯한 코로나19 3차 확산에 대응한 맞춤형 피해지원대책 발표를 마치고 나서고 있다. 뉴스1

홍 부총리는 29일 KBS 9시뉴스에 출연해 3차 재난지원금을 선별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 이런 입장을 밝혔다.

홍 부총리는 또 "정부도 다다익선으로 아주 넓은 범위를 얇게 지원할지 피해를 극심히 겪는 계층을 집중해 선별 지원할지 고민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1차 재난지원금은 전 국민에게 주면서 소비 진작을 상당 부분 의도했던 측면이 있고, 2차 재난지원금은 소상공인에 집중적으로 주면서 피해 구체 차원에서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3차 확산으로 소상공인과 고용취약 계층에 집중적으로 피해가 갔다"며 "이번에는 2차 재난지원금처럼 피해를 집중적으로 입은 계층을 두텁게 지원하는 것이 맞겠다 해서 선별 지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재정 여력을 우려하는 목소리에 대해 홍 부총리는 "다행히 올해 목적예비비 7조원, 일반예비비 1조6000억원 등 예비비 8조6000억원을 확보해놓고 있다"며 "그중에서 이번에 4조8000억원을 지출하지만, 나머지 재원으로 앞으로 다가올 재난에 충당이 가능하다고 본다"고 답했다.

또 "올해 본예산에 예비비 3조4000억원을 확보한 것에 비하면 8조6000억 정도를 내년에 확보했기 때문에 이것을 쓰고도 당분간은 충분히 비상 소요에 대비할 여력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에 따르면 3차 재난지원금은 내년 11일부터 지급 개시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이나 고용취약계층 지원이 설 전까지 약 한 달 정도 기간에 90%가 지급될 수 있게 준비 중이다"고 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