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중국과 경쟁서 동맹과 연합” 한국 선택 요구 예고편

중앙일보

입력 2020.12.29 16:07

업데이트 2020.12.29 16:32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8일(현지시간) 차기 행정부 외교ㆍ안보팀과 화상회의를 갖고 대중국 압박 원칙을 재확인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화상회의 뒤 기자회견에서 “중국 정부가 무역 악습과 기술, 인권에 책임을 지게 하면서, 중국과 경쟁하는 가운데 생각이 비슷한 파트너ㆍ동맹과 연합을 구축할 때 우리의 입장은 더욱 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국제 경제에서 거의 25%를 차지하고 있으나 민주적인 파트너들과 함께라면 경제적 지렛대가 갑절 이상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는 다음달 출범하는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 견제를 위해 동맹을 규합하겠다는 사전 예고다. 한국은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선택을 분명히 하라는 압박이 바이든 행정부에서 더 분명해질 전망이다.

앞서 화상회의에는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지명자,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지명자 등 대외 정책의 핵심 각료, 참모들이 참석했다. 바이든 정부 출범에 앞서 미리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방불케 했다.

지난 달인 11월 미국, 인도, 일본, 호주 등 쿼드 참여국이 인도양에서 항공모함과 잠수함 등을 대거 동원해 합동군사훈련을 실시했다. [AP=연합뉴스]

지난 달인 11월 미국, 인도, 일본, 호주 등 쿼드 참여국이 인도양에서 항공모함과 잠수함 등을 대거 동원해 합동군사훈련을 실시했다. [AP=연합뉴스]

미국은 이미 일본ㆍ호주ㆍ인도를 묶은 4개국 안보협의체인 ‘쿼드’를 만들면서 중국 포위 전략을 현실화하고 있다. 지난달 인도양에서 4개국이 참여한 대규모 해상 합동군사훈련을 실시해 중국을 군사적으로 견제했다.

미국은 '쿼드'를 ‘쿼드 플러스’로 확장해 참여국을 늘리려 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에 이어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쿼드 플러스에 한국도 동참하라고 요청할 것으로 관측된다.

바이든 당선인은 기자회견에서 미ㆍ중 회담이 열리면 인권 문제도 다루겠다고 언급했다. 중국이 내정 문제로 민감하게 반응하는 홍콩 민주화 및 신장(新疆) 위구르 인권 문제를 제기할 것임을 시사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북한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취임 이후 인권 문제로 북한을 압박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많다. 또 ‘대북전단살포금지법’(개정 남북관계발전법)을 강행했던 한국 정부를 향해서도 기본권 침해 논란을 거론할 수 있다는 우려가 계속된다.

박용한 기자 park.yongh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