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국내 생산 코로나19 백신 완제품 러시아로 수송

중앙일보

입력 2020.12.29 11:08

29일 오전 10시 20분 인천발 러시아 모스크바행 아시아나항공 화물기에 국내에서 생산된 코로나19 백신이 실리고 있다. 사진 아시아나항공

29일 오전 10시 20분 인천발 러시아 모스크바행 아시아나항공 화물기에 국내에서 생산된 코로나19 백신이 실리고 있다. 사진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국내 항공사 가운데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완제품을 수송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5일 첫 수송 이후 29일 오전 10시 20분 인천발 러시아 모스크바 행 화물기 OZ795편으로도 코로나19 백신 완제품을 운송했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이 수송한 백신은 러시아에서 개발한 ‘스푸트니크 V’로 국내 제약업체인 한국코러스(지엘라파 자회사)가 위탁 생산한 물량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백신 수송을 위해 운송 초기 단계부터 화주, 대리점과 함께 파트너십을 맺고 포장부터 운송까지 전 과정에 걸쳐 컨설팅을 진행했다. 특히 백신은 영하 20도로 보관 운송이 필요해 생산공장에서 아시아나항공 인천화물터미널, 항공기, 모스크바 화물터미널에 이르는 운송 전 과정의 콜드체인(냉동ㆍ냉장 운송체계) 유지에 주의를 기울였다고 아시아나항공 측은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9월부터 화물 운송 전문인력으로 백신 태스크포스(TF)를 조직해 코로나19 백신 수송을 준비해 왔다. TF는 ▶특수 컨테이너 업체 계약을 통한 운송수단 준비 ▶인천공항 화물터미널 내 특수 창고시설 재정비 및 확충 ▶해외지점 콜드체인 시설 현황 점검 ▶드라이아이스 사용 특별허가 신청을 위한 관계기관 협의 등을 진행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특수 컨테이너업체 5곳과의 계약을 통해 극저온(영하 60도 이하), 냉동(영하 20도), 냉장(2~8도) 수송이 모두 가능한 콜드체인 구축에 힘썼다”며 “지난 25일 1차 수송을 성공적으로 마쳐 백신 수송 능력을 입증했고 이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에 백신 도입이 시작되면 더 안전하게 국민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지난 8일 인천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행 KE925 여객기로 컨테이너 및 드라이아이스를 포함한 코로나19 백신 원료 약 800㎏을 수송했다.

코로나19 백신은 전 세계적으로 100억 회분의 접종량이 필요하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는 전 세계에 필요한 백신 수송을 위해 8000여 대의 보잉747 화물기가 필요할 것이란 예측을 한 바 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