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2020 마지막 한파…"영하 30도 찬공기 내려온다"

중앙일보

입력 2020.12.28 20:02

업데이트 2020.12.29 00:06

29일 밤부터 올해 마지막 강추위가 시작된다. 30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영하 13도 등 중부지방이 영하 15도 남짓까지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기온은 5~10도 더 낮다. 뉴스1

29일 밤부터 올해 마지막 강추위가 시작된다. 30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영하 13도 등 중부지방이 영하 15도 남짓까지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기온은 5~10도 더 낮다. 뉴스1

29일 오후부터 올해 마지막 강추위가 시작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28일 중국 북부의 강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영하 30도의 찬 공기가 들어오면서 29일 밤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진다. 연말‧연시 내내 강추위가 이어지고, 30일부터 전라도‧제주도산지 등에는 많은 눈도 예상된다.

영하 30도 공기 내려온다… 30일 "올 겨울 가장 추운 날"

30일부터 31일까지, 올해 마지막 이틀 출근길은 전국이 영하 10도 안팎의 한파가 예상된다. 이번 한파는 1월 중순까지 길게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뉴스1

30일부터 31일까지, 올해 마지막 이틀 출근길은 전국이 영하 10도 안팎의 한파가 예상된다. 이번 한파는 1월 중순까지 길게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뉴스1

29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광주 2도, 부산 7도 등 전국이 영하 5도~7도, 낮 최고기온도 서울 3도, 광주 9도, 부산 14도 등 2~15도로 평년 기온보다 다소 높다. 그러나 낮 동안 전국에 눈‧비가 내린 뒤 기온이 급격히 내려가면서 30일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더 큰 폭으로 떨어진다.

경기도 연천의 차탄천이 얼어붙은 모습. 30일부터 강추위가 시작되면서 강원영서, 중부내륙지방은 영하 20도를 기록하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경기도 연천의 차탄천이 얼어붙은 모습. 30일부터 강추위가 시작되면서 강원영서, 중부내륙지방은 영하 20도를 기록하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30일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3도, 인천‧수원 영하 11도, 대전 영하 7도, 대구 영하 6도, 광주‧부산 영하 3도 등  중부지방은 영하 10도, 경기북부‧강원영서북부는 영하 15도 밑으로 내려가는 강추위가 예상된다. 일부 중부 내륙지방은 영하 20도가 예상된다.

30일 낮 최고기온은 서울·인천 영하 8도, 대전 영하 5도, 광주 영하 3도, 부산 0도 등 중부지방은 낮에도 영하 5도를 밑돌고, 남부지방도 낮 기온이 영하권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5~10도 더 낮을 것”이라며 “이번 추위는 1월 초까지 길게 이어질 것으로 보여, 시설물 관리나 건강 관리를 위한 대비를 단단히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서해안·전라도 대설 가능성

40㎝가 넘는 눈이 내려 울릉도에 대설경보가 내려졌던 지난 15일 울릉도에 주차된 차량들 위로 두텁게 눈이 쌓인 모습. 30일부터 전라도와 충남서해안, 제주도를 비롯해 울릉도와 독도에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찬 공기가 바다와 만나 눈구름을 계속해서 만들면서 내리는 눈의 양과 기간이 늘어나 피해가 클 수 있어 대비를 단단히 해야한다. 뉴스1

40㎝가 넘는 눈이 내려 울릉도에 대설경보가 내려졌던 지난 15일 울릉도에 주차된 차량들 위로 두텁게 눈이 쌓인 모습. 30일부터 전라도와 충남서해안, 제주도를 비롯해 울릉도와 독도에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찬 공기가 바다와 만나 눈구름을 계속해서 만들면서 내리는 눈의 양과 기간이 늘어나 피해가 클 수 있어 대비를 단단히 해야한다. 뉴스1

29일 유입되는 찬 공기가 서해상을 지나면서 눈구름을 만들어 끌고 들어온다. 중부지방은 낮부터, 남부지방은 오후부터 비 또는 눈이 내리다 밤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는 1㎝ 내외, 강원내륙과 그 밖의 남부지방은 1~5㎝의 눈이 예상되고, 비로 내릴 경우 제주도는 5~20㎜ 그 밖의 전국은 5㎜ 내외의 강수량이 예상된다. 수도권과 강원영서 일부 지역에서는 오전부터 눈이 날리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은 “찬 공기가 유입되는 기간이 1월까지 길게 이어지면서 눈구름이 계속 발달하기 때문에, 충남 서해안과 전라‧제주, 울릉도‧독도는 대설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