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렌토, 하이브리드 인기에 연간 8만대 판매 신기록

중앙일보

입력 2020.12.25 14:45

4세대 쏘렌토의 후면부. 미국 전용 대형 SUV 텔루라이드를 연상하게 하는 수직형 리어램프와 레터링(글자) 타입 차명 로고가 특징이다. 사진 기아자동차

4세대 쏘렌토의 후면부. 미국 전용 대형 SUV 텔루라이드를 연상하게 하는 수직형 리어램프와 레터링(글자) 타입 차명 로고가 특징이다. 사진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쏘렌토가 올해 국내 시장에서 연간 최다 판매량을 기록할 전망이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쏘렌토는 올해 1~11월 국내에서 7만6892대 팔렸다. 올해 월평균 판매량이 6990대인 점을 고려하면 연간 판매량은 8만대를 넉넉히 넘게 된다. 2002년 출시한 쏘렌토의 역대 최다 판매량은 2016년 8만715대였다.

이 같은 쏘렌토의 신기록은 최근 실내 및 적재공간이 넓은 SUV 선호도가 높아진 데다, 연료비를 절감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모델이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이다. 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 계약은 3만7000여대로 전체의 35%가 넘는다.

쏘렌토 판매량 중 하이브리드가 30% 내외 

4세대 쏘렌토 내부. 하나로 연결된 듯한 10.25인치 계기반과 12.3인치 대형 디스플레이, 다이얼 방식 변속기가 최신 인테리어 디자인을 보여준다. 사진 기아자동차

4세대 쏘렌토 내부. 하나로 연결된 듯한 10.25인치 계기반과 12.3인치 대형 디스플레이, 다이얼 방식 변속기가 최신 인테리어 디자인을 보여준다. 사진 기아자동차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올해 2월 사전계약을 시작했지만, 출시 이튿날 정부의 친환경차 인증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해프닝이 벌어져 판매를 중단했다. 지난 7월 초 계약을 재개한 뒤 11월까지 월평균 계약량은 4600대다.

실제 고객 인도가 이뤄진 판매량을 봐도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올해 1~11월 2만1246대가 팔려 쏘렌토 전체 판매량의 27.6%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하이브리드 자동차는 3만5634대가 팔린 그랜저 하이브리드다. 그랜저 전체 판매량에서 하이브리드가 차지하는 비중이 26.1%인데, 쏘렌토에서 하이브리드가 차지하는 비중이 더 높은 셈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4세대 쏘렌토는 국산 중형 SUV 가운데 유일하게 하이브리드 모델이 있고, 동급 최고 수준의 실내 공간과 최신 편의·안전 사양을 갖춘 것이 인기 비결”이라고 설명했다.

렉서스 ES 필두로 수입차 하이브리드도 강세 

2021년형 렉서스 ES300h. 사진 렉서스코리아

2021년형 렉서스 ES300h. 사진 렉서스코리아

국내 자동차 시장 전반을 봐도 하이브리드차 판매는 많이 늘어난 반면, 디젤(경유) 차량은 감소했다. 카이즈유 데이터랩 등에 따르면 올해 1~11월 하이브리드 차(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포함)는 13만4934대가 팔려 지난해 같은 기간(9만1296대)보다 47.7% 늘어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디젤차는 5만2000대 이상 줄었다.

특히 올해 9월 출시된 현대차 투싼 하이브리드는 11월까지 3353대가 팔려 전체 판매량의 47.5%를 차지했다. 신형 투싼 2대 중 1대가 하이브리드인 셈이다. 수입차 시장에서도 하이브리드가 강세를 보인다. 지난해 2만7723대였던 수입 하이브리드차 판매량은 올해 3만7392대로 34.8% 늘었다. 수입차 가운데 하이브리드 차가 차지하는 비중도 15.3%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다. 가장 많이 팔린 수입 하이브리드 차는 렉서스 ES300h(4819대)였다.

관련기사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