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새해 신작' 갤럭시S21 울트라, 갤노트처럼 'S펜' 쓴다

중앙일보

입력 2020.12.25 11:23

네덜란드 IT매체 렛츠고디지털이 예상한 갤럭시S21울트라 렌더링 이미지. 사진 왼쪽에 S펜을 그려넣었다. [자료 렛츠고디지털]

네덜란드 IT매체 렛츠고디지털이 예상한 갤럭시S21울트라 렌더링 이미지. 사진 왼쪽에 S펜을 그려넣었다. [자료 렛츠고디지털]

삼성이 내년 1월 공개할 '갤럭시S21'(가칭)에 S펜을 지원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가 공개한 전파인증 문서를 통해서다. 2011년 9월 갤럭시노트에 처음 시도됐던 S펜은 현재 삼성 스마트폰만의 아이덴티티가 된 기능이다.

미 FCC 인증 문서 통해 공식 확인 

24일(현지시간) 미국 테크 매체 안드로이드오쏘리티·더버지 등이 공개한 FCC 문건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럭시S21울트라(최상급 모델) 전파인증 과정에서 S펜 기능을 적용하는 상황을 테스트했다. 이용자가 직접 화면 터치를 하지 않고도 S펜만으로 사진·텍스트를 미리보기 할 수 있는 '호버' 모드도 지원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미 FCC 홈페이지에서 공개된 갤럭시S21울트라 관련 문서. S펜 관련 기능이 적혀있다.(빨간색 밑줄)

미 FCC 홈페이지에서 공개된 갤럭시S21울트라 관련 문서. S펜 관련 기능이 적혀있다.(빨간색 밑줄)

S21울트라에 쓸 수 있는 S펜은 노트와 달리 별도로 판매된다. 스마트폰 내부에도 보관용 공간(슬롯)이 있지는 않다. 애플의 태블릿 '아이패드'에서 사용하는 '애플펜슬'처럼 별도 보관하는 형태다. 삼성전자는 S펜을 보관할 수 있는 케이스를 3만원가량에 별도 판매할 계획이다. 국내를 비롯해 일부 시장에선 사전예약 구매자를 대상으로 사은품(번들)으로 제공할 가능성도 있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지난 16일 삼성전자 뉴스룸을 통해 "소비자가 가장 즐겨 사용하는 갤럭시노트 경험을 더 많은 제품으로 확대해서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삼성은 현재 갤럭시S 시리즈뿐 아니라 폴더블폰도 S펜을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발하고 있다.

S펜이 들어간 갤럭시S21울트라는 형제 모델(갤럭시S21, 갤럭시S21플러스)과 함께 내년 1월 14일 공개될 가능성이 크다. 사전 예약은 공개 후 일주일간 받고, 정식 출시는 같은 달 29일이 유력하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