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윤석열 복귀에 "문대통령 사과하고 추미애 수사하라"

중앙일보

입력 2020.12.24 22:40

업데이트 2020.12.24 22:49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회의실로 이동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회의실로 이동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이 법원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 복귀 결정을 환영하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징계 처분에 대해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24일 법원의 윤 총장 징계처분 효력 집행정지 신청 인용을 두고 “당연한 귀결이자 판결”이라며 “말도 안 되는 징계를 뒤에서 조종하고 재가한 문 대통령이 국민들 앞에 입장을 밝히고 징계정지 신청 인용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윤 총장 ‘찍어내기’는 정부·여당이 담합해 대한민국 헌정을 파괴한 것”이라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선 그동안 모든 불법행위에 대해 수사 등 모든 사법적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국민의힘 국회 법제사법위원 일동도 같은 날 성명을 내 “대통령이 직접 나서 사법부에 전방위적 협박을 시도했지만, 사법부는 법과 원칙을 선택했다. 크리스마스 전날 밤, 대한민국은 법치가 죽지 않았음을 확인했다”고 법원 판결을 반겼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이제 검찰총장은 있어야 할 곳으로 돌아간다. 올곧은 법원의 판단이 ‘검찰 개혁’의 탈을 쓴 ‘검찰 개악’ 도발을 막아냈다”고 평가했다.

황보승희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법무부 장관이 칼춤을 추고 대통령도 호응해 대한민국 사법정의가 사라진 줄 알았다. 법원이 법치주의를 지켜준다”고 적었다. 오신환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즉각 정계를 떠나라”며 “(추 장관) 밑에 빌붙어 권력의 주구를 자처한 일부 몰지각한 정치검사들의 위법행위는 마땅히 단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 총장의 직무 복귀 결정에 여권은 침묵을 지키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