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전자공학전공 홍순기 교수, 한국전자파학회 ‘젊은 연구자상’ 수상

중앙일보

입력 2020.12.24 15:34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는 전자정보공학부 전자공학전공 홍순기 교수가 2020년 한국전자파학회(KIEES)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했다고 24일 밝혔다.

본 상은 매년 우수한 학술 업적과 적극적인 봉사를 통해 전자파학회의 발전 및 전자파 분야의 학술 발전에 기여한 젊은 연구자에게 1년에 한 번 수여되는 상이다.

지난 2017년 숭실대에 부임한 홍 교수는 ‘전파공학연구실(SEMAG)’의 책임자로서 복잡한 전파환경에서의 전파 분석, 무선전력전송 및 레이다 관련 전파 응용 분야를 활발히 연구하고 있다. 실내 환경과 같이 다수의 산란체 및 반사체가 존재하는 복잡한 환경에서 전파를 원하는 곳에 지능적으로 집속하여 보다 효과적으로 무선전력전송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 무선전력 수신 및 변환 효율을 높이기 위한 수전 시스템 연구, 전자소자의 비선형 상호 작용을 감지하여 전자기기와 같은 산란 면적이 작은 물체를 탐지할 수 있는 전파기반 센싱 기술 등에 중점을 두어 은닉 전자기기 탐지, 생체 신호 센싱 등에 활용 가능한 기술을 심도 있게 연구하고 있다.

한국전자파학회 협동이사, 학술대회 준비위원, 레이다 연구회 연구위원 등 꾸준한 활동을 하면서 국제학술지 (IEEE AWPL, IEEE MWCL, IEEE ACCESS), 학회 발간 학술지 (KJIEES, JEES) 등에 논문을 게재하면서 전파 분야 학술 발전에 힘쓰고 있다. 홍교수는 지난 2018~2020년 전자파학회 하계 및 동계 학술대회에서 우수 논문상을 수여받기도 했다.

홍 교수는 “전파 분야의 신진 연구자로서 앞으로 더욱 활발한 연구와 학술 활동을 통해 전파 응용 분야의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전자파학회는 전자파 이용기술, 전자파 환경 및 관련 산업에 관한 학술연구와 산업발전을 위해 지난 1989년 설립됐으며, 10,000여 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또한 본교 전자정보공학부 양승인 명예교수 (2004,2005)와 서철헌 교수(2017)가 회장으로 역임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