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반려견 순심이 무지개다리 건넜다···가족 품에서 이별

중앙일보

입력 2020.12.24 15:29

[사진 안성 평강공주보호소]

[사진 안성 평강공주보호소]

가수 이효리, 이상순 부부의 반려견 순심이가 가족들 품에서 눈을 감았다.

24일 이효리가 유기견 순심이를 입양하기 전 돌봤던 안성 평강공주보호소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효리님께 오늘 소식이 왔다. 2010년 이효리님의 가족이 되었던 우리 순심이가 어제 별이 되었다고 한다”고 알렸다.

보호소 측은 이효리가 남긴 메시지를 공개했다. 이효리는 “소장님 우리 순심이 어제 갔어요. 제 품에서 편안히 갔습니다. 순심이를 거둬주시고 저를 만나게 해주신 것 너무나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효리는 “동해시보호소에서 순심이 데리고 나와주신 봉사자분, 안성에서 대모가 되어주신 봉사자분 모두에게 가슴 깊이 감사드립니다”라며 “순심이도 모두에게 고마운 마음 그리고 사랑을 전해요”라고 덧붙였다.

또 이효리는 “지금 하시는 모든 일들 너무나 힘든 일인 줄 잘 알지만 그로 인해 이렇게 자기밖에 모르던 철부지도 사랑을 알게 되니 소장님 하시는 일은 그 어떤 일보다 숭고하고 아름다운 일임을 잊지 마세요. 우리 모두 함께입니다”라고 전했다.

보호소 측도 “순심이가 아프다는 소식을 듣고 마음의 준비는 하고 있었는데도 눈물이 나네. 그래도 행복하게 살다 가니 웃으며 작별할게”라며 “효리씨 가족이 되는 순간부터 즐겁고 사랑스러운 시간들만 간직하렴. 천국으로 가는 길은 햇살 가득한 따스한 소풍이길”이라며 순심이를 그리워했다.

보호소 측은 이 같은 사실과 함께 이효리와 순심이가 얼굴을 맞대고 깊고 따뜻한 교감을 나누고 있는 듯한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한편 이효리는 지난 2010년 유기견 순심이를 보호소에서 입양했다. 이후 개인 SNS를 통해 순심이와의 일상을 공개하는 것은 물론 순심이와 스케줄에 동행하거나 화보촬영을 함께 하는 등 순심이와 많은 시간 함께 했다. 또한 JTBC ‘효리네 민박’을 통해 순심이와 각별한 인연을 밝히며 많은 이들이 유기견을 반려견으로 입양하는 문화를 이끌기도 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