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신임 행안부장관 “엄중한 시기 모든 국민이 안전한 나라 구현”

중앙일보

입력 2020.12.24 15:15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2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2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자로 임명된 전해철 신임 행정안전부 장관이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하며 업무를 시작했다.

전 장관은 이후 서울국립현충원을 찾아 참배한 뒤 정부세종2청사에 있는 행안부 중앙재난안전상황실을 방문해 코로나19 대응 상황과 겨울철 재해 대책을 보고받았다.

오후에는 비대면으로 열린 취임식에서 “많은 국민이 어려움을 겪는 엄중한 시기”라며 “‘모든 국민이 안전하고 골고루 잘 사는 나라’를 구현해나갔으면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취임사에서 “재난은 약자에게 먼저, 더 혹독하게 다가와 서민의 삶을 얼어붙게 하고 중앙과 지방의 양극화는 점차 심화하고 있다”면서 “일상화된 위기 속에서 국가의 역할과 책임에 대한 국민의 기대수준은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진 것이 다시 한번 신발 끈을 조여 매고 위기를 헤쳐 나가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24일 첫 업무 국민 안전점검으로 시작 

전해철 신임 행정안전부 장관이 24일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한 뒤 걸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전해철 신임 행정안전부 장관이 24일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한 뒤 걸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전 장관은 첫째로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나라를 구현하겠다고 했다. 이를 위해 직원들에게 “국민 안전의 최후 보루라는 신념으로 국민 일상을 위협하는 모든 위험에 대해 무한한 책임감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일선 현장에 있는 소방, 경찰, 지자체 공무원이 업무에 집중할 수 있게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또 실질적 지방분권으로 지역의 고른 발전을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보충성의 원칙’에 따라 지역의 일은 지방자치단체가 책임질 수 있도록 사무와 재정을 더욱 과감하게 이양해야 한다”며 “개정된 지방자치법이 안착할 수 있게 기관 구성을 다양화하고 주민 참정 제도화 등 후속 입법을 철저히 챙길 수 있게 노력하자”고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국민이 정부의 주인이 되고 정부는 혁신을 선도해야 한다”며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춘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행정으로 정책의 신뢰성과 효과성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국가수사본부 설치, 자치경찰제 도입과 관련해서는 “정치적 중립성과 민주적 통제가 조화를 이루는 경찰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했다.

전 장관은 경기도 안산시 상록갑이 지역구인 더불어민주당 3선 의원 출신으로 노무현 정권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냈다.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과 함께 ‘3철’로 불리기도 했다. 핵심 친문(친문재인) 인사로 꼽히는 만큼 내년 4월 재·보궐 선거 주무 부처인 행안부 장관을 맡는 게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전 장관은 지난 22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장관에 임명돼도 선거 공정성을 해할 일은 없을 것이며 과거 정치인 출신 장관들도 선거 공정성을 해친 사례가 없다”고 말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