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신규확진 3309명, 휴일에도 3000명대…위중증 629명

2021-11-29 09:31:28

MB 수감된 동부구치소 이어···논현동 사저에서도 무더기 확진

중앙일보

입력 2020.12.24 14:47

업데이트 2020.12.24 14:58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이명박 전 대통령 자택 앞이 적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이명박 전 대통령 자택 앞이 적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 사저 경비인력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이 확인됐다.

24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 이 전 대통령의 사저 경비 근무를 담당하는 방호요원 1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현재 이들이 어떤 경로를 통해 감염됐는지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상원 방대본역학조사분석단장은 “확진 판정을 받은 10명에 대해서는 현재 역학조사 및 관리 중”이라며 “해당 부서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자가격리 중이며, 확진자의 접촉자들도 검사 및 자가격리 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이 단장은 “확진자와 접촉한 동료 25명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통령은 횡령과 뇌물 등의 혐의로 징역 17년형을 선고받고 동부구치소에 수감됐으나 최근 이곳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지난 21일 서울대병원에 입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