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도 홈디포형 매장 생겼다…롯데마트 '홈센터' 중계점

중앙일보

입력 2020.12.23 16:11

롯데마트가 23일 서울 노원구 중계점에 문을 연 한국형 홈센터 파일럿 매장. 공구나 보수 용품, 조명, 커튼, 페인트 등의 상품군을 판매한다. 사진 롯데쇼핑

롯데마트가 23일 서울 노원구 중계점에 문을 연 한국형 홈센터 파일럿 매장. 공구나 보수 용품, 조명, 커튼, 페인트 등의 상품군을 판매한다. 사진 롯데쇼핑

롯데마트가 서울 노원구에 있는 중계점에 ‘한국형 홈센터’ 파일럿 매장을 열었다고 23일 밝혔다. 홈센터는 주거 공간을 자기 손으로 꾸밀 수 있는 소재나 도구를 파는 카테고리 킬러형 매장을 뜻한다. 영국이나 미국의 홈디포나 B&Q와 같이 건축 공사, 내장 공사, 수장 공사(실내 마감 작업), 데코레이션까지 인테리어 전 부분에서 필요한 제품을 갖춘 교외형 대형 할인점을 말한다.

롯데마트가 선보이는 홈센터 파일럿 매장은 셀프 인테리어 가운데 ‘집 단장’에 집중한 매장이다. 공구나 보수 용품, 조명, 커튼ㆍ블라인드, 페인트 등 총 5가지 품목을 한국형 홈센터 중점 상품군으로 선정해 운영한다.

홈센터 파일럿 매장이 생긴 노원구는 서울 내 25개 자치구 가운데 학령 인구수 3위로 자녀 교육에 대한 관심이 높아 공부방 꾸미기 등의 수요가 높고, 노후 아파트가 많아 개보수에 대한 고객의 니즈가 높은 지역이다.

실제로 롯데마트의 연도별 인테리어 용품 매출은 매년 신장세다. 특히 중계점의 경우 롯데마트 전 점의 신장률보다 5% 이상 높은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롯데마트 중계점에 있는 한국형 홈센터 내부 모습. 사진 롯데쇼핑

롯데마트 중계점에 있는 한국형 홈센터 내부 모습. 사진 롯데쇼핑

한국형 중점 상품군 5가지는 고객이 기존 홈 인테리어 시장에서 느끼는 불편함을 해소하는 것에 초점을 두고 선정했다. ‘간단한 보수, 수리인데 방법을 몰라서 못 한다’와 같은 의견을 반영해 방법만 알면 누구나 30분 내로 작업이 가능한 셀프 공구와 보수 용품을 선별했다. 또 ‘시공 서비스 가격의 불투명성’에 대한 불만을 고려해 가격 투명성을 보장할 수 있도록 시공 정찰제를 적용한 커튼ㆍ블라인드와 조명을 채택했다.

홈센터 매장에는 관련 유명 브랜드가 입점해 있고 전문가가 상주하고 있어 상담 및 설치 의뢰가 가능하다. 공구ㆍ보수 용품은 글로벌 전동공구 브랜드인 ‘보쉬’, ‘디월트’, ‘밀워키’ 등의 스테디셀러와 수공구 브랜드인 ‘스탠디’, ‘어윈’ 등이 입점했다. 페인트는 미국의 프리미엄 브랜드 ‘베어’가 입점, 전자식 조색기를 운영해 고객이 원하는 색상을 5000종까지 현장에서 조합할 수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마트 내 성장률이 높지 않은 비식품 분야의 효율을 높일 수 있는 방법에 대한 고민에서 시작됐다. 특히 올해 국내 인테리어 시장 규모가 41조5000억원으로 10년 전보다 2배 이상 성장했으며, 건축자재 대기업도 셀프 인테리어 시장을 타깃으로 한 브랜드를 출시하는 등 시장이 폭발적으로 커지고 있다고 보고 라이징 카테고리에 도전장을 낸 것이다.

밀레니얼 중심의 소가구 증가에 따라 가족 구성원별 공간 맞춤화 트렌드도 확산하고 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집콕 족 증가로 주거 공간에 대한 가치가 상승한 점도 인테리어 시장 확산에 일조했다.

롯데마트는 집 단장에 집중한 홈센터 파일럿 매장을 시작으로, 인테리어 DIY 시장이 유럽과 미국형으로 발전함에 따라 목공이나 시설보수 등 인테리어 전문영역까지 상품과 서비스를 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송자용 롯데마트 홈센터추진 TF팀장은 “저렴하고 믿을 수 있는 상품으로 고객 생활을 돕는다는 할인점의 본질을 홈 인테리어 시장에 적용할 것”이라며 “DIY 인테리어에 대한 고객의 불편함을 없앨 수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