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러 군용기 19대, KADIZ 진입…바이든 정부 출범 앞두고 한반도서 무력시위

중앙일보

입력 2020.12.23 00:02

지면보기

종합 10면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 19대가 22일 무더기로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안으로 진입해 연합훈련을 벌였다. 조 바이든 미국 신임 행정부의 출범을 앞두고 중·러 양국이 한반도 주변에서 ‘연합 무력시위’를 한 것이다. 중·러 양국 군용기가 집단으로 KADIZ에 들어온 것은 지난해 7월 이후 17개월 만이다. 당시엔 양국 군용기들이 무단으로 독도 주변 영공까지 침범해 우리 군이 대응사격을 했다. 이번에도 공군 전투기가 긴급 투입됐지만 충돌은 없었다고 군 당국이 전했다.

중·러 무더기 진입은 17개월 만
7시간 들락날락하며 연합훈련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H-6 전략폭격기 등 중국 군용기 4대와 Tu-95 전략폭격기, A-50 조기경보통제기 등 러시아 군용기 15대가 한때 KADIZ에 진입했다. 수호이 계열 전투기들도 다수 출현했다. 단, 영공 침범은 없었다고 한다.

중국 군용기는 남해를 거쳐 북쪽으로, 러시아 군용기는 북쪽에서 내려오듯 비행했다. 양국 군용기 중 각 2대가 울릉도 동쪽에서 만난 뒤 KADIZ를 벗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중국 군용기들은 오전 8시쯤부터 순차적으로 이어도 서쪽에서 KADIZ에 들어왔다. 이 중 2대가 동해로 북상했다. KADIZ 북방에서 들어온 러시아 군용기들 가운데 2대는 독도 동쪽에서 KADIZ를 이탈했다가 같은 경로로 되돌아오는 등 특정 상황을 가정한 훈련을 한 것으로 관측됐다.

양국 군용기가 KADIZ에서 모두 빠져나간 것은 이날 오후 3시20분쯤이다. 합참은 “KADIZ 진입 이전부터 공군 전투기를 투입해 우발적인 상황에 대비했다”며 “이번 상황은 중·러의 연합훈련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준영 한국외대 국제지역센터장은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 전부터 ‘미국이 다시 세계 질서를 이끌겠다’고 강조한 데 대해 중·러 양국이 끌려가지 않겠다는 제스처를 보인 것”이라며 “트럼프 행정부 말기 양국에 대한 압박이 더 강해진 것과도 관련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의 KADIZ 진입은 해가 갈수록 잦아지고 있다. 군 내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의 경우 중국은 150여 회, 러시아는 30여 회나 들어왔다. 다른 나라 방공식별구역에 들어가려면 사전에 알리는 게 국제관례다. 하지만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는 이런 조치 없이 무단으로 들어오는 경우가 많았다. 이와 관련, 합참은 “이번에 중국 군용기는 KADIZ를 진입하기 전, 한·중 직통망을 통해 통상적인 훈련이라는 정보를 보냈다”며 “러시아와는 비행정보 교환을 위한 직통망 구축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했다. 국방부와 외교부는 이날 각각의 채널을 통해 중·러 양국에 유감을 표명하고 유사 상황이 반복되지 않도록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