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11년 만에 또 법정관리 신청

중앙일보

입력 2020.12.22 00:02

업데이트 2020.12.22 01:03

지면보기

종합 01면

쌍용자동차가 21일 법원에 기업 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극심한 경영난으로 2009년 1월 기업 회생절차를 신청한 지 약 11년 만이다. 쌍용차는 이날 이사회에서 회생절차 신청을 결의한 뒤 서울회생법원에 회사 재산보전과 포괄적 금지명령 신청서를 제출했다. 법원이 쌍용차의 신청을 받아들이면 채권자들은 당분간 쌍용차에 빌려준 돈을 받아갈 수 없다.

15분기 연속 적자 벼랑 끝 몰려

쌍용차는 법원에 ‘자율구조조정지원(ARS) 프로그램’ 신청서도 냈다. ARS 프로그램은 법원이 채권자의 의사를 확인한 뒤 회생절차 개시를 최장 3개월까지 연기해주는 제도다. 이 기간에 회사는 정상적인 영업활동을 하면서 채권자들과 협의하는 절차를 거친다. 만일 채권자 등 이해관계자들이 합의를 이루면 회생절차 신청을 취하하고 회사 경영을 정상화할 수 있다. 쌍용차는 2017년 1분기 이후 15분기 연속으로 영업적자를 기록 중이다.

관련기사

쌍용차가 법원에 회생절차를 신청한 21일은 산업은행(900억원)과 우리은행(150억원)에서 빌린 돈을 갚아야 하는 만기일이었다.

이날 코스피 시장에서 상승세로 출발했던 쌍용차 주가는 오후 3시쯤 회생절차 신청 소식이 전해지자 19.24% 급락했다. 한국거래소는 오후 3시30분쯤 쌍용차의 주식 거래를 정지시켰다. 이날 쌍용차 임원은 전원 사표를 제출했다. 쌍용차는 지난 15일 JP모건 등 외국계 은행 세 곳에서 빌린 대출금(600억원)도 연체했다고 투자자들에게 공시했다.

김영주·정용환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