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최정우 2기' 조직개편…세대교체 인사

중앙일보

입력 2020.12.21 16:50

업데이트 2020.12.21 19:05

포스코 로고

포스코 로고

포스코가 21일 조직개편과 정기 임원인사를 실시했다. 포스코는 최정우 회장의 2기 임기의 추진 목표인 ‘혁신과 성장’ 추진을 위해 신성장 분야 조직과 인력을 보강하는 내용의 조직개편과 인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주력인 철강사업부문에선 최정우 회장과 공동으로 대표이사를 맡아왔던 장인화 부문장(대표이사 사장)이 자문역으로 물러나고, 김학동 생산기술본부장이 신임 부문장에 보임됐다. 생산기술본부장에는 이시우 광양제철소장을, 구매투자본부장에는 이주태 경영전략실장을 승진 보임했다.

김학동 신임 부문장은 서울대 금속공학과와 미국 카네기멜런대 재료공학과를 졸업하고 포항·광양제철소장, 생산본부장 등을 거쳤다.

김학동 포스코 철강사업 부문장.

김학동 포스코 철강사업 부문장.

광양제철소장엔 김지용 인도네시아 법인장이 보임됐다. 이밖에 전중선 글로벌인프라부문장, 오규석 신성장부문장과 장정탁 마케팅본부장, 정창화 경영지원본부장 등은 모두 유임됐다.

최고경영자(CEO) 직속으로 산업가스·수소사업부와 물류사업부를 신설해 유병옥 구매투자본부장(부사장)과 김광수 미국 대표법인장(부사장)을 각각 선임했다. 두 사업부 산하엔 5개의 임원단위 실(室) 조직을 신설해 그룹 내 우수 인력을 전진 배치했다.

양극재·음극재 등 이차전지 소재사업을 추진하는 포스코케미칼 에너지소재본부를 에너지소재사업부로 개편했다. 사업부장에는 정대헌 포스코케미칼 음극소재실장이 승진, 보임됐다.

왼쪽부터 이시우 포스코 생산기술본부장, 이주태 구매투자본부장, 김지용 광양제철소장. 사진 포스코

왼쪽부터 이시우 포스코 생산기술본부장, 이주태 구매투자본부장, 김지용 광양제철소장. 사진 포스코

첫 여성 사장도 배출했다. 그룹 내 동반성장 활동을 주도해 온 이유경 설비자재구매실장은 전자상거래 계열사인 엔투비 사장으로 선임됐다. 오지은 생산기술전략실 상무보는 기술연구원 상무급 연구위원으로 승진했다.

포스코는 철강 사업의 저성장 고착 국면을 극복하고 초격차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생산·마케팅·구매 등 조직에 ‘창의 혁신 태스크포스(TF)’를 신설한다. 2050년 ‘넷제로(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선 제철기술 개발조직인 ‘저탄소공정연구그룹’을 만들기로 했다.

포스코는 이번 조직 개편에서 임원의 직급을 폐지하고 직책 중심 인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임원 호칭도 기존 사장-부사장-전무에서 본부장-실장 등 직책으로 바뀐다.

이유경 신임 엔투비 사장

이유경 신임 엔투비 사장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