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 만의 새 출발" 내년 베를린영화제 3월·6월에 분산 개최

중앙일보

입력 2020.12.20 14:27

업데이트 2020.12.20 14:31

지난 2월29일(현지시간) 제70회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운디네'로 여우주연상(은곰상)을 차지한 배우 폴라 비어가 은곰 트로피를 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월29일(현지시간) 제70회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운디네'로 여우주연상(은곰상)을 차지한 배우 폴라 비어가 은곰 트로피를 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올해 코로나19 확산 전 가까스로 오프라인 행사로 진행됐던 독일 베를린영화제가 내년엔 온라인과 병행해 쪼개져 열린다. 3월에 심사위원들의 비공개 심사를 거쳐 황금곰상 등을 시상하고 6월엔 수상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야외 및 극장에서 관객 대상 상영 행사를 한다는 계획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2월 개최 무산" 발표
3월 심사·발표, 6월에 야외상영 등 열기로
5월 예정 칸 영화제도 "6~7월 개최 고려"

베를린 국제영화제는 18일(현지시간) 내년 2월 11일∼21일 개최 예정이었던 제71회 영화제를 3월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마리에테 리센베크 총감독은 "서로 얼굴을 마주 보고 싶다는 소망이 크지만, 현재 상황에서는 물리적으로 2월에 축제가 허용되지 않는다"면서 "그러면서도 영화산업에 1분기 시장을 제공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영화제 기간 열렸던 유러피언필름마켓(EFM)은 3월 1∼5일에 베를린에서 진행하고 이때 맞춰 온라인으로 심사와 수상자 발표가 진행된다. 이후 이 수상작들을 포함한 상영작들을 6월 상순에 야외 상영을 포함한 축제 형태로 공개한다. 카를로 챠트리안 베를린 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이를 “70년 만의 새로운 출발”이라고 표현하면서 “관객들이 황금곰상과 은곰상 수상자들을 유쾌한 분위기에서 축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는 베를린영화제가 내년 4월 개최를 고려했다가 연내 개봉이 무산된 할리우드 대작 ‘007 노 타임 투 다이’가 내년 4월 개봉하기로 하면서 영향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그렇다고 1분기에 아무런 대형 행사가 없으면 영화산업 전체가 위축될 걸 고려해 3월과 6월 분산 개최를 결정했다는 해석이다.

관련기사

지난 2월 열린 제70회 영화제에서 ‘도망친 여자’의 홍상수 감독에게 감독상(은곰상)을 안겼던 베를린영화제는 내년 시상부터 최우수 연기상에 대한 남녀 구분을 폐지한다고 지난 8월 밝힌 바 있다. 이 같은 성중립 시상은 주요 국제영화제 가운데 처음이다.

지난 2월 29일(현지시간) 홍상수 감독이 24번째 장편 '도망친 여자'로 제70회 베를린영화제 감독상(은곰상)을 수상하는 장면. [사진 화인컷]

지난 2월 29일(현지시간) 홍상수 감독이 24번째 장편 '도망친 여자'로 제70회 베를린영화제 감독상(은곰상)을 수상하는 장면. [사진 화인컷]

한편 베를린영화제의 연기 소식에 뉴욕타임스(NYT)는 칸 영화제 등 다른 국제영화제들이 순차 연기될지 모른다는 우려가 있다고 전했다. 올해 주요 초청작만 발표하는 등 사실상 취소된 거나 다름없는 칸 국제영화제는 내년 5월11일 개막이 예정돼 있다. 먼저 행사 연기를 알린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4월25일)으로부터 약 두 주 후다. 칸 영화제 측은 NYT 문의에 “내년 상황을 지켜봐야겠지만 5월 개최가 불가능하면 6월말~7월말 사이도 고려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앞서 지난 9월 열린 제77회 베니스영화제는 초청 및 상영작을 대폭 축소하고 관람객의 마스크 착용 등 방역지침을 철저히 한 가운데 오프라인 행사로 치러졌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