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여 기울어진 체스판… '퀸스 갬빗'서 날려 버렸다

중앙선데이

입력 2020.12.19 00:02

업데이트 2020.12.19 11:11

지면보기

716호 10면

메이슨 윌리엄스의 ‘클래시컬 가스(Classical Gas·1968년 빌보드 1위)’가 울려 퍼진다. 여자가 체스 말인 나이트를, 룩을 옮긴다. 손깍지를 낀다. 그리고 상대 남자를 뚫어지게 쳐다본다. 눈동자가 흔들린 남자는 자신의 킹을 쓰러뜨린다. 넷플릭스에서 방영 중인 ‘퀸스 갬빗’의 한 장면이자, 대표 이미지로 꼽힌다.

체스 열풍 부른 넷플릭스 드라마
"다윗이 골리앗 제압한 것처럼 통쾌"

체스를 소재로 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퀸스 갬빗’이 지난 10월 하순 공개됐다. 1983년 출간된 월터 테비스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이 드라마는 공개 이후 4주 동안 세계 92개국에서 6200만 명이 시청했다. 넷플릭스 미니시리즈 드라마 부문 역대 1위다. 한국에서도 인기다. 공개 두 달 가까이 지났음에도 지난 11일 기준 넷플릭스 시청률 8위다.

체스를 소재로 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퀸스 갬빗'이 공개 두 달이 다 되도록 여전히 인기다. 남성에 비해 약하다고 여겨져온 여성이 체스 챔피언에 오르는 스토리텔링이 공감을 얻고 있다. [사진 넷플릭스]

체스를 소재로 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퀸스 갬빗'이 공개 두 달이 다 되도록 여전히 인기다. 남성에 비해 약하다고 여겨져온 여성이 체스 챔피언에 오르는 스토리텔링이 공감을 얻고 있다. [사진 넷플릭스]

김상윤(47) 세계체스연맹(FIDE) 인스트럭터는 ‘퀸스 갬빗’의 인기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남성 중심의 ‘기울어진 체스판’을 통쾌하게 깨고 있다.” 무슨 말일까. 그는 “체스계에서는 오래전부터 여성이 남성을 이길 수 없다고 여겨왔고 성적으로 봐도 남성이 앞선다”며 “이 드라마는 탄탄한 스토리텔링으로 그런 통념을 뒤집으며 시청자를 사로잡는 것”이라고 밝혔다.

드라마 인기는 체스에 대한 관심을 끌었다. 국내의 한 체스 동호회 관계자는 “현재 가입 문의 전화는 하루 20여 건으로, 10월보다 4~5배 늘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최대 체스보드·피스 제작·공급 업체로 알려진 명인랜드의 서경호(46)대표는 “10월 하순과 비교해 주문량이 50% 증가했다”고 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퀸즈 갬빗'의 메인 포스터. 이 작품의 총괄 프로듀서인 윌리엄 호버그는 주인공 대스 하먼 역을 맡은 안야 테일러 조이에 대해 “흥미로운 얼굴을 지닌 배우가 필요했고 그녀는 놀라운 눈을 가지고 있으며 그 자체로 워낙 똑똑한 사람”이라고 했다. [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퀸즈 갬빗'의 메인 포스터. 이 작품의 총괄 프로듀서인 윌리엄 호버그는 주인공 대스 하먼 역을 맡은 안야 테일러 조이에 대해 “흥미로운 얼굴을 지닌 배우가 필요했고 그녀는 놀라운 눈을 가지고 있으며 그 자체로 워낙 똑똑한 사람”이라고 했다. [사진=넷플릭스]

경기도 부천의 최윤희(49)씨는 “지난 주말에 ‘퀸스 갬빗’을 정주행(한 번에 시리즈를 모두 봄)한 뒤 Chess.com에 가입해 가상의 배스 하먼(안야 테일러 조이가 연기한 퀸슨 갬빗 주인공 이름)과 온라인 체스를 두는데 연전연패”라며 웃었다. 뉴욕타임스는 드라마 공개 이후 Chess.com 회원이 235만 명 늘었다고 보도했다. 최씨를 포함한 여성 회원은 15% 증가했다.

하재근 대중문화평론가는 “다윗이 골리앗을 제압할 때처럼, 체스계에서 약자로 인식된 여성의 승리를 드라마가 서사적으로 그리면서 관심을 증폭시킨 것”이라고 분석했다.

체스를 소재로 소재로 한 넷플릭스 드라마 '퀸스 갬빗'의 한 장면. 주인공 배스 하먼(오른쪽)은 숙적인 바실리 보르고프를 꺾고 챔피언에 오른다. [사진 넷플릭스]

체스를 소재로 소재로 한 넷플릭스 드라마 '퀸스 갬빗'의 한 장면. 주인공 배스 하먼(오른쪽)은 숙적인 바실리 보르고프를 꺾고 챔피언에 오른다. [사진 넷플릭스]

김상윤 인스트럭터는 “드라마 곳곳을 눈여겨보면 체스계 여성의 입장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FIDE에서 공인한 한국 최초의 체스 인스트럭터이자 국제심판(arbiter)이다. 그와 함께 픽션 ‘퀸스 갬빗’과 현실 체스에서의 여성 위치를 가늠해 봤다.

# 체스 세계 랭킹 1위~85위 모두 남성

'체스판은 기울어진 운동장'이라는 표현을 썼다. 
드라마 주인공 하먼과 상대하는 여성 선수는 초반에 단 1명 나오고는 없다. 여성 선수층이 그만큼 얇다는 방증이다. 랭킹 상위권 대부분이 남성인 것도 현실이다.

FIDE에 따르면 전 세계 체스 선수 중 여성은 15%에 그친다. 지난 15일 현재 세계 랭킹 1위는 노르웨이의 망누스 칼센(30). 레이팅(rating) 2862다. 그런데 여성 1위인 중국의 호우이판(侯逸凡·26)은 레이팅 2658로 남녀 통합 86위다. 남녀 격차가 생긴다고 보는 ‘성적’이 이렇다.

FIDE에서 부여하는 체스 선수 최고 호칭인 그랜드마스터에도 차이가 있다. 그랜드마스터는 세계 1720명. 이 중 37명만이 여성이다. 현재 세계 여성 3위인 인도의 코네루 험피는 “성적이 보여주지 않나, (남성이 잘한다는 걸) 인정해야 한다”라고 했다. 전문가들은 성적 차이의 이유에 대해, 공격성·경쟁심·모험심 등에서 남성이 여성보다 강하기 때문이라고 보기도 한다.

체스를 소재로 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인 '퀸스 갬빗'이 인기를 끌자, 주인공 배스 하먼이 최연소(15세 4개월) 그랜드마스터이자 역대 최강의 여성 선수로 평가받는 헝가리의 유디트 폴가를 연상시킨다는 분석이 있다. 사진은 폴가가 1993년 2월 16일 헝가리의 부다페스트에서 17세의 나이로 러시아의 체스 챔피언 보리스 스파스키와 체스를 두는 모습. [AFP=연합뉴스]

체스를 소재로 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인 '퀸스 갬빗'이 인기를 끌자, 주인공 배스 하먼이 최연소(15세 4개월) 그랜드마스터이자 역대 최강의 여성 선수로 평가받는 헝가리의 유디트 폴가를 연상시킨다는 분석이 있다. 사진은 폴가가 1993년 2월 16일 헝가리의 부다페스트에서 17세의 나이로 러시아의 체스 챔피언 보리스 스파스키와 체스를 두는 모습. [AFP=연합뉴스]

하지만 이에 반기를 든 여성 선수가 있었다. 헝가리의 유디트 폴가(44)다. 폴가의 아버지 라슬로(74)는 여자는 선천적으로 약하다는 통념을 거부하며 딸 셋을 훈련시켰다. 그는 ‘여자는 여자대회만 나가야 한다’는 당시의 편견에 맞서 딸들을 일반 대회에 나가도록 했다.

폴가는 15세 4개월인 1991년에 그랜드마스터에 올라 당시 최연소 기록을 깼다. 2014년 은퇴 전까지 남녀 통합 8위까지 랭크됐다. 가리 카스파로프(57), 아나톨리 카르포프(69), 보리스 스파스키(83·이상 러시아), 칼센 등 모두 남성인 전, 현 챔피언 11명을 격파했다. 헝가리 체스 남자 대표팀 감독도 맡았다.

하지만 그도 "내 능력을 깎아내리는 남자들의 험담과 놈담에 괴로웠다"고 한다. 폴가는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지고도 내게 악수를 청하지 않거나, 격분한 나머지 머리를 탁자에 박는 사람도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게임에서 진 남성이 정중하게 일어나 하먼의 손에 입을 맞추는 ‘퀸스 갬빗’의 장면은 현실에선 전혀 없었다”고도 했다. 김 인스트럭터는 “현재 여성도 남성 대회 출전을 허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18일 중앙선데이 스튜디오에서 한국 최초 세계 체스연맹 공인 인스트럭터인 김상윤씨가 체스 두는 법을 설명하고 있다./20201218/김현동

18일 중앙선데이 스튜디오에서 한국 최초 세계 체스연맹 공인 인스트럭터인 김상윤씨가 체스 두는 법을 설명하고 있다./20201218/김현동

# 극중 남친들, 체스처럼 여왕 승리 도와

남녀 통합 1위에 여성이 오른 적이 없나.
그렇다. FIDE 여성 체스 부문장인 에바 레프코바(45)가 ‘여성이 1위에 오르는 건 불가능하지는 않지만(not impossible), 실현할 수 있지는 않다(unlikely)’고 말한 적이 있다. 미묘한 사안인 만큼, 미묘한 발언이다. 영국 그랜드마스터이자 FIDE 부회장인 니겔 쇼트(55)는 ‘체스는 여성에게 적합한 종목이 아니다’라는 내용을 신문에 기고해 여성 선수의 지탄을 받기도 했다.
‘퀸스 갬빗’에서는 주인공이 챔피언에 오른다.
주인공 하먼은 수학 천재로 묘사된다. 직접 언급하지는 않지만, 친엄마가 코넬대 수학박사임을 명시한 논문을 슬쩍 보여줌으로써 수학적 유전자를 물려받았음을 암시한다. 이런 장치는 ‘여자가 남자보다 선천적으로 체스에 약하다’는 편견을 깨기 위함이다.
이탈리아 여성 초상화가인 소포니스바 앙귀솔라가는 1555년에 그린 유화 '체스 게임'에 여성들이 체스를 두며 즐거워하는 장면을 담았다. 체스는 당시 남성의 전유물로 간주됐는데, 여성에게는 논리와 전략적 기술이 없다고 여겨졌기 때문이다. [폴란드 포즈나니 국립박물관 소장]

이탈리아 여성 초상화가인 소포니스바 앙귀솔라가는 1555년에 그린 유화 '체스 게임'에 여성들이 체스를 두며 즐거워하는 장면을 담았다. 체스는 당시 남성의 전유물로 간주됐는데, 여성에게는 논리와 전략적 기술이 없다고 여겨졌기 때문이다. [폴란드 포즈나니 국립박물관 소장]

드라마에서 남자 친구들이 하먼의 우승을 도와준다.
하먼은 퀸으로 상징된다. 다른 피스의 도움을 받아야 진정한 능력을 발휘할 수 있다. 남자 친구들이 그 역할을 하며 ‘후방에서’ 도움을 주는 것이다. ‘퀸스 갬빗(Queen's Gambit)’은 오프닝(초반)에 폰 등을 희생시키는 역경을 딛고 승리를 쟁취하는 전략이다. 여성의 역할을 극대화하는 드라마 제목인 동시에 드라마의 줄거리가 되기도 한다.
하먼의 상대 남성들이 킹을 쓰러뜨리기도 한다.
킹은 선수 자신을 상징하기 때문에, 실제로는 패배를 인정하며 그걸 쓰러뜨리는 경우는 거의 없고 악수를 청하거나 타이머를 끈다. 여성의 승리를 부각시키려는 극적 장면이다. 
체스를 소재로 소재로 한 넷플릭스 드라마 '퀸스 갬빗'의 한 장면. 주인공 배스 하먼(오른쪽)에게 남자 선수가 승복의 악수를 청하고 있다. [사진 넷플릭스]

체스를 소재로 소재로 한 넷플릭스 드라마 '퀸스 갬빗'의 한 장면. 주인공 배스 하먼(오른쪽)에게 남자 선수가 승복의 악수를 청하고 있다. [사진 넷플릭스]

하재근 평론가는 “극 중 어릴 적 하먼이 대학교수가 준 인형을 버리는 장면은 의미심장하다”며 “여자아이는 인형과 놀아야 한다는 편견을 갖지 말라는 메타포”라고 했다. 남자에게 안주하지 않겠다는 하먼의 친엄마와 남편과 헤어지자 잠재력을 발휘하게 되는 새엄마의 캐릭터도 눈여겨볼 만하다.

원래 체스의 퀸은 한 칸만 움직일 수 있었다. 막강 군주였던 스페인의 이사벨라 여왕이 통치한 15~16세기에 현재처럼 ‘원하는 만큼’ 이동이 가능해졌다. 체스판의 우먼파워였다.

체스 국가대표 김유빈(17) 선수는 “19금이라 드라마를 보진 못했지만, 나 같은 여성 선수에게 자신감과 아름다운 수를 만들어낼 용기를 줬다”며 “남자가 잘해도 결국 나름의 전술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체스 ‘퀸’의 등극을 기다린다.
김홍준 기자 rimrim@joongang.co.kr

체스를 소재로 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퀸스 갬빗'의 마지막 장면. 주인공 배스 하먼은 적수인 소련의 바실리 보르고프를 꺾은 뒤 미국으로 향하는 비행기를 일부러 놓친 채 소콜니키 공원으로 향한다. 그는 '여왕처럼' 빛나는 코트와 모자를 쓴 채 공원의 남자들 틈에 끼어 체스를 둔다. [사진=넷플릭스]

체스를 소재로 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퀸스 갬빗'의 마지막 장면. 주인공 배스 하먼은 적수인 소련의 바실리 보르고프를 꺾은 뒤 미국으로 향하는 비행기를 일부러 놓친 채 소콜니키 공원으로 향한다. 그는 '여왕처럼' 빛나는 코트와 모자를 쓴 채 공원의 남자들 틈에 끼어 체스를 둔다. [사진=넷플릭스]

체스 뿌리는 인도 '차투랑가' …16세기 이후 스페인식 '통일'
체스는 고대 인도의 ‘차투랑가’ 또는 ‘아슈타파’라는 게임에 그 뿌리를 두고 있다는 설이 유력하다. 4인용 차투랑가는 2개의 주사위를 던져 지정된 기물만 움직였다. 판 생김새도 정사각형이 아닌 십자형이었다. 7세기 초 페르시아로도 전파된 차투랑가는 이슬람 율법에 따라 전면 금지된다. 주사위 없는 2인용 ‘샤트랑’이 발명된다. 이 게임이 유럽으로 뻗어가 오늘날 체스가 됐다는 것이다.

체스는 주로 성직자와 왕실 및 귀족층에서 유행하며 사회적 신분과 질서를 대변하기도 했다. 킹과 퀸, 비숍·나이트·룩·폰의 역할과 행마의 변천을 보면 알 수 있다.

지난 12월 18일 한국 최초의 세계체스연맹 공인 인스트럭터인 김상윤씨가 체스 두는 법을 설명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지난 12월 18일 한국 최초의 세계체스연맹 공인 인스트럭터인 김상윤씨가 체스 두는 법을 설명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대표적으로, 현재의 비숍은 가톨릭 국가인 스페인에서 16세기에 들여놨다. 이전에 비숍은 아랍에서 코끼리, 인도에서 아우핀(배)이었는데, 두 칸만 움직일 수 있었다. 스페인에서는 비숍을 대각선으로 원하는 만큼 움직일 수 있게 했다. 퀸도 이때 능력이 향상되고 폰이 출발선에서 두 칸 전진할 수 있게 되면서 체스에 속도가 붙게 됐다. 이 시기 나라마다 달랐던 체스 두는 법은 스페인식으로 점차 ‘통일’되면서 현재에 이르게 됐다. 공식 대회에 쓰는 체스 세트는 영국의 하워드 스타운톤이 만들어서 '스타운톤 세트'라 부르기도 한다.

체스는 스포츠로 대접 받는다. 2006년, 2010년 아시안게임에서 정식 종목이었다. 2022년 광저우 대회에서도 정식 종모으로 채택됐다. 오는 23일부터 31일까지 온라인으로 열리는 세계청소년마인드스포츠대회(대한체스연맹 주최)에서는 바둑·주산암산·퍼즐과 함께 경기가 펼쳐진다. 세계체스연맹(FIDE)이 추정하는 세계 체스 인구는 2000만~3000만명. 우리나라에서는 40만~70만명이다.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