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효율 2등급→1등급 바꾸면 전기요금 얼마나 아끼나

중앙일보

입력 2020.12.17 12:00

에너지 소비효율 등급 라벨 및 표시정보. 자료 한국소비자원

에너지 소비효율 등급 라벨 및 표시정보. 자료 한국소비자원

가정에서 주로 쓰는 가전제품 11종(에너지 소비효율 등급 대상)을 차상위 등급에서 최고 등급으로 교체하면 전력 소모량을 약 21%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가구당 연간 약 700kWh(월간 평균 58kWh) 절감하고, 이산화탄소(CO2) 배출량도 연간 약 298㎏ 감축할 수 있는 수준이다.

전기요금으로 치면 연간 약 14만9000원(월 300~400kWh 사용 가구 기준)을 절약할 수 있는 셈이다. 월 전력사용량이 500kWh 정도로 많은 가구라면 연간 22만2000원까지 아낄 수 있다. 주택용 전기요금은 누진제가 적용돼 같은 양(kWh)의 전기를 절약해도 평소 사용량에 따라 절약 금액은 달라진다.

전력사용 많으면 연간 22만2000원까지 절약   

한국소비자원은 17일 주요 가정용 가전제품 11종에 대해 효율 등급에 따른 에너지 사용량을 분석한 결과 등급별로 전력소모량 차이가 크게 나타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에너지 소비효율 등급표시제도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수립ㆍ운영하는 의무적 신고 제도로, 에너지 라벨에는 에너지 사용량을 비롯해 CO2 배출량, 에너지 비용, 제품 성능 및 사양 등에 대한 정보를 함께 제공한다.

조사 대상은 냉장고와 김치냉장고, 일반세탁기, 에어컨, 제습기, 정수기, 공기 청정기, 전기밥솥, 진공청소기, TV, 의류 건조기 등이다. 효율 등급에 따른 에너지 절감 효과는 가전제품 품목별로 차이를 보였다. 등급에 따라 연간 소비전력량 차이가 가장 큰 품목은 에어컨으로 227kWh였고, 정수기(냉온수기·163.7kWh), 의류 건조기(108.9kWh), 제습기(44.8kWh), 냉장고(43.8kWh) 등도 상대적으로 등급별 차이가 컸다.

한 등급 높이면 화력발전소 2~3기 1년 생산량 아껴

차상위 등급을 최고 등급 제품으로 교체 시 사용 전력대별 에너지비용 비교. 월간 전력사용량이 평균(335kWh)인 사용 가구의 에너지비용 절감량은 월 300kWh, 400kWh와 동일한 수준(14만9000원)이지만, 평소 이보다 전력량을 많이 사용한 경우 연간 22만2000원까지 아낄 수 있다. 자료 한국소비자원

차상위 등급을 최고 등급 제품으로 교체 시 사용 전력대별 에너지비용 비교. 월간 전력사용량이 평균(335kWh)인 사용 가구의 에너지비용 절감량은 월 300kWh, 400kWh와 동일한 수준(14만9000원)이지만, 평소 이보다 전력량을 많이 사용한 경우 연간 22만2000원까지 아낄 수 있다. 자료 한국소비자원

국내 전체 2000만 가구가 보유하고 있는 가전제품 11종을 한 등급 높은 제품으로(2등급→1등급) 교체하면 연간 에너지 절감 규모는 약 8320GWh에 달한다. 이는 197만 가구(4인 가구, 월평균 전력사용량 약 351.4kWh)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으로, 화력발전소 2~3기가 1년간 생산하는 에너지양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만큼의 에너지가 절감되면 CO2 배출량도 3536kt 줄어든다.

한국소비자원은 “정부는 저탄소 경제구조와 에너지 정책의 녹색전환을 목표로 ‘그린 뉴딜’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며 “지속 가능하고 책임 있는 소비문화 확산을 위해 에너지 효율에 대한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