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옵션땐 7000만원 훌쩍...'조선 마칸' GV70 그럴만할까

중앙일보

입력 2020.12.17 08:00

업데이트 2020.12.17 08:50

제네시스 GV70.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 GV70. 사진 제네시스

다음달 출시를 앞둔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70는 제네시스의 디자인 컨셉트인 ‘역동적인 우아함(athletic elegance)’을 가장 잘 구현했다고 평가받는 차량이다. 군더더기가 남아있는 것처럼 보이는 제네시스의 첫 SUV GV80와 달리 GV70의 외관은 꼭 맞는 옷을 입은 것처럼 날렵하다.

[타봤습니다]

지난 15일 스타필드하남에서 가평 북한강변의 한 카페까지 편도 47㎞ 구간을 시승했다. 비슷한 차체 크기의 포르쉐 마칸처럼 디자인이 빼어나다고 해서 GV70에는 ‘조선 마칸’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비행기 날개의 유선형에서 영감을 얻었다는 인테리어 역시 ‘고급감’이 풍부했다. 특히 벨벳 버건디(자주색 계열)의 대시보드와 슬레이트 그레이(짙은 회색)를 입힌 문손잡이 부분은 수입차와 비교해도 우월해 보였다.

제네시스 GV70. 박성우 기자

제네시스 GV70. 박성우 기자

수입차에 뒤지지 않는 '고급감' 

시승차는 최고출력 380마력의 가솔린 3.5 터보 트림이었는데, 기어 변속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승차감이 부드럽고 조용했다. GV70엔 새로운 서스펜션 구조를 적용해 ‘물침대’처럼 물렁물렁하지도 독일차처럼 딱딱하지도 않은 편안한 승차감을 선사한다. 특별히 기대하지 않았던 렉시콘 오디오 시스템이 훌륭한 사운드를 뿜어냈는데 GV70 전 트림에 기본 적용한 ‘이중 접합 차음(遮音) 유리’ 덕이 큰 것으로 생각된다.

급커브가 많고 산을 넘어가는 지방도로 구간에서도 차가 쏠리지 않고 안정적이었다. 특히 어느 한 쪽으로 돌면 좌석의 반대쪽 가장자리가 살짝 접히며 운전자를 감싸주는 ‘에르고(ergo) 모션 시트’ 기능이 인상적이었다.

제네시스 GV70. 박성우 기자

제네시스 GV70. 박성우 기자

코너링 때 운전자 감싸주는 '에르고 시트'

GV70은 스노우∙샌드∙머드 모드 등 ‘터레인(지형) 모드’를 설정할 수 있다. 호기심에 스노우 모드를 눌러봤는데 눈이 많이 쌓이지 않아서인지 약간 승차감이 타이트해졌다는 느낌 외엔 별다른 차이를 느끼지 못했다.

14.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직관적이고, 차로를 변경할 때 대각선 뒤쪽의 상황이 계기판 후측방 모니터에 떠 도움이 된다. 이밖에 전방·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유지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등 요즘 신차에 적용하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은 빠짐없이 들어있다. 미세먼지 센서와 마이크로 에어필터 등을 활용한 공기청정 시스템도 안심이 됐다. 다만 카카오 기반의 음성인식 시스템은 여전히 말을 못 알아듣는 경우가 많았다.

제네시스 GV70. 박성우 기자

제네시스 GV70. 박성우 기자
제네시스 GV70. 박성우 기자
제네시스 GV70. 박성우 기자

싼타페·쏘렌토보다 차 길이 짧아

가솔린 3.5 터보의 공인 연비는 8.6㎞/L인데 기착지를 돌아 출발 지점에 도착하자 10.2㎞/L라는 괜찮은 연비가 나왔다.

지난 8일 GV70 최초 공개 행사 때 제네시스 측은 이 차가 ‘자기 주관이 뚜렷하고 활동적인 라이프스타일을 가진 사람이면 누구든 즐길 수 있는 차’라고 소개했다. 30~40대 혼자 또는 둘이서 여행하는 영 프로페셔널에 어울리는 표현이 아닌가 싶다.

최근 아이가 있는 가족을 중심으로 넓은 차내 공간을 찾는 소비자가 늘었다. 그 관점에선 GV70 내부는 다소 협소하게 느껴진다. 뒷좌석에 앉으면 앞 좌석 머리 받침이 너무 가까이 있는 느낌이다. GV70의 전장은 투싼보다 길지만, 싼타페·쏘렌토보다 짧다. 유려한 디자인을 살리다 보니 전고는 투싼보다도 낮다.

제네시스 GV70.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 GV70. 사진 제네시스

풀옵션 장착하면 7000만원 훌쩍

사소한 포인트지만 뒷좌석을 눕혀 적재공간을 늘리기 위해선 트렁크 양쪽 벽에 있는 레버를 잡아당겨야 한다. 보통 힘으로 잡아당겨선 안 되고, 힘껏 잡아당겨야 하는데 비용 절감을 위해서인지는 몰라도 프리미엄 브랜드에 썩 걸맞지는 않아 보였다. 앞 좌석 뒤 수납 망이 저렴해 보이는 것도 옥에 티였다. 오래된 고속버스를 연상시켰다.

GV70은 엔트리 트림인 가솔린 2.5 터보 모델이 4880만원에서 시작한다. 하지만 최상위 트림인 가솔린 3.5 터보 모델에 풀옵션을 장착하면 7000만원대에 달하는데 요즘 수입차 라인업과 비교했을 때 가격 경쟁력이 있을지도 의문이다.

관련기사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