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수, 尹 징계위 증인출석...취재진 질문에 "거리 지켜달라"

중앙일보

입력 2020.12.15 09:40

업데이트 2020.12.15 11:00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검사징계위원회 2차 심의가 열리는 15일 오전 정부과천청사에서 한동수 대검찰청 감찰부장이 법무부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검사징계위원회 2차 심의가 열리는 15일 오전 정부과천청사에서 한동수 대검찰청 감찰부장이 법무부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수 대검찰청 감찰부장이 15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검사징계위원회 2차 심의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날 오전 9시 30분쯤 경기도 과천 법무부 청사에 도착한 한 감찰부장은 “판사문건 누구한테 받으셨냐”, “증인 출석 계기가 무엇이냐”, “어떤 내용 증언할거냐” 등 기자들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은 채 “사회적 거리를 지켜주시길 바랍니다”만 거듭 반복했다.

앞서 한 감찰부장이 지휘한 대검 감찰부는 이른바 '판사 문건'의 추가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지난달 25일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실을 압수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윤 총장을 '성명불상자'로 입건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1차 기일에 불참했던 윤 총장은 이번 2차 기일에도 출석하지 않는다. 이날 심의에서는 지난 기일에 채택된 증인 8명에 대한 심문이 이뤄질 예정이다.

이날 증인으로는 한 감찰부장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류혁 법무부 감찰관 등 8명이 채택됐다. 류 감찰관도 이날 징계위 2차 심의에 출석했다. 이 가운데 일부 증인은 출석이 불투명한 상태다.

함민정·강광우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