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 게임 인기 모바일서도 확인…사전예약 인원 역대 1위

중앙일보

입력 2020.12.10 14:30

국내서 사전 예약이 가장 많았던 모바일 게임은 '리그 오브 레전드'(LoL·롤)의 모바일 버전인 '와일드 리프트'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와일드리프트. [와일드리프트 홈페이지 캡처]

와일드리프트. [와일드리프트 홈페이지 캡처]

라이엇게임즈는 10일 "'롤: 와일드 리프트'가 국내 구글 플레이스토어 기준으로 역대 가장 사전예약 인원이 많았던 모바일게임이었다"고 밝혔다.

라이엇게임즈 코리아에 따르면 구글코리아 측이 이같은 사실을 확인해줬으며, 엔씨소프트 '리니지2M'같은 국산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보다도 롤 모바일 버전의 구글 사전예약이 더 많았다고 한다.

이날 국내 취재진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가진 브라이언 피니 라이엇게임즈 디자인 디렉터는  "한국에서 와일드 리프트를 250만명 이상이 다운로드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경이로운(phenomenal) 반응"이라고 말했다.

국내 취재진과 온라인 간담회를 하는 브라이언 피니 라이엇게임즈 디자인 디렉터 [라이엇게임즈 제공=연합뉴스]

국내 취재진과 온라인 간담회를 하는 브라이언 피니 라이엇게임즈 디자인 디렉터 [라이엇게임즈 제공=연합뉴스]

피니는 또 "한국뿐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다운로드 1위를 차지했다"며 "내부적으로 와일드 리프트 역시 LoL처럼 e스포츠화할 계획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몇 달 안에 대규모 업데이트를 진행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모바일에는 PC에 없는 아이템도 추가할 계획이며, 챔피언(캐릭터)도 20명 이상 추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롤의 모바일 버전인 와일드 리프트는 올해 10월 28일부터  한국·일본·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필리핀·싱가포르 등에서 오픈베타 서비스를 시행 중이며 이달 7일에는 오세아니아·대만·베트남 지역을 추가했고, 이날부터는 유럽·중동·북아프리카·러시아·터키에도 서비스를 시작했다.

북미는 내년에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