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종인 'MB·朴 사과' 당내 반발…배현진 "뜬금포" 장제원 "월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오전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오전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한 당 내부 반발이 7일 확산하고 있다. 김 위원장이 이명박ㆍ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과 관련 대국민 사과를 할 거란 관측이 나온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대국민 사과를 하지 못한다면 내가 비대위원장을 하는 의미가 뭐가 있느냐”며 물러서지 않고 있다.

장제원 “월권” 배현진 “아찔하다. 인지부조화”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절차적 정당성도, 사과 주체의 정통성도 확보하지 못한 명백한 월권”이라고 반발했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은 김 위원장의 사당이 아니다. 의원과 당원이 김 위원장 부하가 아니다”라며 “정통성 없는 임시기구의 장이 당의 역사까지 독단적으로 재단할 권한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그러면서 “당에 올 때부터 예고했다는데 누구로부터도 예고를 듣지 못했다”며 “과거에 대한 사과가 취임 조건이었다면 김 위원장은 이 당에 오지 못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도 김 위원장의 대국민 사과에 대해 “잠시 인지부조화…아찔하다”고 말했다. “굳이 뜬금포 사과를 하겠다면, 옥에 갇혀 죽을 때까지 나올까 말까 한 기억 가물가물한 두 전직 대통령보다문재인 정권 탄생부터 사과해주셔야 맞지 않느냐”는 논리다. 배 의원은 “‘내가 이러라고 대통령 만들어준 줄 아냐’ 이 한 마디, 뜨겁게 기다렸다”며 “오늘 우리가 어느 지점에 분노하고 있는지 위원장께 현실 인식의 용기와 지혜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 의원 페이스북 캡처]

[배 의원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무소속 의원 역시 “사과는 민주당 2중대로 가는 굴종의 길일 뿐”이라고 거들었다. “우리는 두 전직 대통령의 역사적 공과를 안고 국민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 사과는 전 정권들을 모두 부정하고 일부 탄핵파의 입장만 두둔하는 꼴”이라는 이유다. 홍 의원은 또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과는 그간 행보에 비춰보면 1986년 12월 24일 이민우 구상과 흡사해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민우 구상’은 이민우 당시 신민당 총재가 언론자유 보장, 구속자 석방ㆍ사면복권 등을 수용하면 여당(민정당)이 원하는 의원내각제 개헌에 응할 용의가 있다고 한 기자회견을 일컫는 말이다. 그러나 당의 실질적 대주주였던 양김(김영삼ㆍ김대중)이 격하게 반발하며 대규모 탈당사태로 이어져 신민당은 공중분해되고 이 총재도 정계은퇴를 선언했다.

김종인 “사과 못하면 비대위원장 의미가 있나”

김 위원장은 그러나 이날 비공개 최고위에서 대국민 사과를 강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한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비대위원 등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내부 반발 기류에 대해 “9일에 대국민 사과를 하고 당이 변화하는 모습을 보이지 못하면 내가 비대위원장을 맡아서 하는 의미가 뭐가 있느냐”고 말했다. 회의에 참석한 비대위원들도 “예정대로 사과하라”는 의견이 다수였다는 전언이다.

이날 비공개 회의에서 '김 위원장은 사과를 막으면 위원장직을 안 맡겠다'는 취지의 얘기도 나왔다고 한다. 하지만 한 비대위원은 “회의에선 그런 애기는 전혀 없었다. 김 위원장이 나가길 바라는 쪽에서 흘리는 언론 플레이”라고 반박했다.

김 위원장은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내부 반발을) 나도 어느 정도 알고 있다. 그러나 크게 구애받지 않을 것”이라며 “내가 판단하는 대로 할 테니 더는 얘기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6일)에도 국민의힘 내 청년당 창당대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대국민 사과를) 하지 않으면 안 되는 시기다. 국민의힘에 처음 올 때부터 예고했던 사항”이라고 말했다.

사과가 필요하다는 당 내부 목소리도 나왔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을 맡은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공개 사과는 반드시 건너야 할 강”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에 쏟아지는 비호감 근거는 5.18 부인하는 독재세력 이미지, 탄핵무효 외치는 친박 태극기 이미지다. 미래통합당 창당 자체가 이미 국민 앞에 공개사과한 것인데 이제 와서 사과를 거부하는 건 말장난에 불과하다”는 주장이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