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창흠의 나홀로 아파트, 강남 방배인데 6억도 안되는 이유

중앙일보

입력 2020.12.06 13:50

업데이트 2020.12.06 16:23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소유한 서울 서초구 방배동 H아파트. [중앙포토]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소유한 서울 서초구 방배동 H아파트. [중앙포토]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으로 내정된 변창흠 후보자는 '강남 아파트' 1주택자다. 지난 3월 26일 공직자 재산신고에서 변 후보자는 재산으로 총 6억486만원을 신고했다. 국민의힘은 변 후보자에 대해 송곳 검증을 예고하고 있다.

변 후보자의 재산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서울 서초구 방배동 H아파트다. 129.73㎡ 규모의 주택으로, 14가구짜리 '나홀로 아파트'다. 변 후보자는 이 아파트를 2006년 매입해 현재까지 거주하고 있다. 변 후보자는 이 집의 공시가격을 5억9000만원으로 신고했다. 3월 공직자 재산신고의 아파트 가격은 지난해 공시가격을 기준으로 한다.

나홀로 아파트라지만 서초구의 중대형 규모 아파트인데도 공시지가가 6억원이 채 되지 않는다는 점이 눈에 띈다. 부동산 공시가격 알리미 사이트에 따르면 변 후보자의 아파트 공시가격은 6억5300만원이다. 신고 당시보다 6300만원 가량 올랐다. 그러나 14가구밖에 없는 나홀로 아파트여서 거래가 활발하지 않아 실거래가는 가늠하기 어렵다.

변창흠 후보자. [사진 LH]

변창흠 후보자. [사진 LH]

다만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가장 최근인 2018년 3월 같은 아파트의 93.29㎡ 주택은 8억4000만원에 거래됐다. 또 변 후보자가 보유한 바로 옆의 2단지 아파트 역시 나홀로 아파트인데, 최근 2층 매물이 14억원에 거래됐다. 변 후보자의 집은 93.29㎡ 주택보다는 비싸고, 2단지의 매물보다는 저렴하게 형성될 것이라는 게 부동산 업계의 평가다. 최근 주택 가격 급등으로 변 후보자가 가진 아파트의 가격도 현 시세는 10억원대는 훌쩍 넘길 것으로 추산된다는 의미다.

국민의힘은 변 내정자의 부동산 재산을 포함해 송곳 청문회를 예고하고 있다. 변 내정자는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시절이었던 2017년 간부급 직원들의 정치 성향 등을 평가한 이른바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으로 연임을 포기한 이력이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