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빈 "초중고 한복판에 조두순 집…진짜 괜찮은건가?" 분노

중앙일보

입력 2020.12.03 18:06

업데이트 2020.12.03 18:12

조수빈 채널A 아나운서가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 출소에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조수빈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조수빈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3일 조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글을 올려 "조두순이 이사왔다는 동네로 일 보러 오게 됐다"며 "현장에 와보니 이사온다는 동네가 초등학교, 고등학교, 어린이 도서관, 유치원 한복판"이라고 적었다.
이어 "실컷 예산 들여 조두순 원래 집에 초소 설치해놓고 이사 간다니 또 후속대책만 '검토 중'이라는데"라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조 아나운서는 "아니 12년간 뭘 한 거냐. 아이 엄마로서 지나칠 수 없어 글 남긴다. 어린이들 많은 한복판에 조두순이 살아도 되는 건가. 주민들은 무슨 죄"라고 덧붙였다.

이어 "조두순은 다음 주 출소한다. 사회인이 아니라 아이 엄마로 글을 남긴다. 이건 특정지역 문제가 아니다. 우리 동네는 진짜 괜찮은 건가요?"라고 꼬집었다.

2008년 아동 납치 및 성폭행 혐의로 징역 12년을 선고받은 조두순은 오는 13일 출소한다.

2005년 KBS 공채 31기 아나운서로 입사한 조 아나운서는 지난해부터 채널A에서 '뉴스A' 진행을 맡고 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