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사로잡은 넷플릭스 ‘종이의 집’ 한국판으로 리메이크

중앙일보

입력 2020.12.01 10:01

‘종이의 집’. [사진 넷플릭스]

‘종이의 집’.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대표 오리지널 시리즈 ‘종이의 집’이 한국판으로 리메이크된다.

2017년부터 넷플릭스를 통해 세계에 소개된 ‘종이의 집’은 ‘교수’라 불리는 한 남자를 중심으로 한 범죄 전문가들이 스페인 조폐국을 점거, 수억 유로를 인쇄해 도주하는 내용으로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지난 4월 공개된 시즌 4는 넷플릭스에서 스트리밍을 시작한 이후 첫 4주 동안 전 세계 6500만 회원으로부터 사랑받았다.

1일 넷플릭스에 따르면 한국판 ‘종이의 집’은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사상 초유의 인질강도 극을 벌이는 과정을 그릴 예정이다.

이 작품의 세계관을 창조한 알렉스 피나 총괄 프로듀서는 “한국의 콘텐츠는 지난 수년간 독보적 작법과 문화를 통해 ‘종이의 집’이 그랬듯 국경을 넘어 전 세계 시청자들을 사로잡아왔다”며 “한국판 ‘종이의 집’이 지닌 가능성에 매료됐다. 사건이 한반도를 배경으로 펼쳐진다는 사실 역시 나를 흥분시키는 요소”라고 기대했다.

에피소드 12편으로 구성될 한국판 ‘종이의 집’ 연출은 OCN ‘손 더 게스트’, ‘보이스’, ‘블랙’ 등을 만든 김홍선 PD가, 극본은 넷플릭스 ‘나 홀로 그대’와 tvN ‘사이코패스 다이어리’의 류용재 작가가 맡는다. 제작은 BH엔터테인먼트와 콘텐츠지음이 한다.

리메이크작 제목과 캐스팅, 공개 일정 등은 추후 공식 발표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