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추연, 靑·민주당사 앞에서 “광역교통개선대책에 식사역 반영하라” 회견

중앙일보

입력

고양도시철도추진연합(이하 도추연)은 고양선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 사업변경기간 마지막 날인 지난 11월 27일 청와대와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각각 기자회견을 열고 광역교통 개선 대책에 식사역 반영을 촉구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10명 미만만 참여할 수 있는 가운데 방역복과 쉴드마스크를 착용하고 기자회견을 진행하였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먼저 도추연의 김영호 정책국장이 경과를 보고했다. 김 국장에 따르면, 2007년 12월 4일 1차 대도시권 광역교통기본계획의 추가검토사업으로 대화에서 풍동식사지구까지 노선인 고양경전철이 확정 고시(건설교통부고시 제 2007-545호) 됐다. 이러한 고시에 따라, 같은 달 말 GS와 벽산건설이 위시티 공동 브랜드를 통해 7211세대를 고분양가로 분양했다. 교통분담금 500억을 부담한 많은 입주자들이 고양경전철 및 도로신설 등의 광역대책을 믿은 것이다. 그러나 2008년 12월 23일 강현석 고양시장은 경전철반대주민대책위가 조직돼 사생활침해, 미관과 소음 등을 주장하자 주민공청회 한번 하지 않고 유보가 결정되어 식사풍 동은 교통소외지역이 되고 말았다. 이에 도추연은 교통격차해소를 개인이 아닌 고양선 연장을 통해 국가가 책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도추연의 윤종현 집행위원장은 “광역교통비전2030에 고양선 식사지구 연장안에 검토과제로 포함되어 있었고 또한 LH의 「고양선 신설 사전조사 및 도입방안 연구용역」에도 고양선 일산역(식사) 연장안이 포함되어 있었음에도 지난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에는 식사역이 미반영인 채로 진행되고 있다”면서 “이에 도추연의 물리적 점거농성과 집회를 통해 김현미국토부장관의 전향적인 식사역 검토지시를 이끌어 냈으나 이 또한 경제성을 근거로 답보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지난 17일 서울도시철도 11개 노선이 국토부의 정책적 판단으로 심의를 통과한 부분을 지적하며 “거미줄같은 서울의 철도망 신설이 아니라 수도권 교통소외지역에 철도망 구축을 통해서 서울의 인구분산을 가져올 수 있으며 이것이야 말로 서울의 부동산 가격 안정화 시킬 수 있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도추연은 정부와 민주당에 ▲기계적B/C 값을 기준으로 한 경제적 판단이 아닌 보편적 복지개념으로 교통소외지역의 교통격차 해소를 위한 정책적 판단을 선행하여 식사역 연장 ▲지난 총선의 민주당 정책공약인 만큼, 식사역 동시착공을 반드시 이행 ▲국토부와 민주당은 더 이상 희망고문을 하지 말고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와 3기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반영을 촉구하는 의견서를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실과 민주당 공보실을 통해 당대표, 원내대표, 민주연구원장에게 전달하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