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보고글 맘카페로 퍼날랐다···부산 확진자 또 신상 유출

중앙일보

입력 2020.11.30 07:23

업데이트 2020.11.30 07:32

부산 경찰이 유출한 것으로 추정되는 확진자 개인정보. 연합뉴스

부산 경찰이 유출한 것으로 추정되는 확진자 개인정보.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개인 신상 정보가 부산 경찰을 통해 또 유출된 정황이 나와 경찰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30일 부산 A 아파트 주민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 A아파트 입주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짧은 글이 지역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유포됐다. 해당 글에는 아파트 이름, 확진자 나이대·성별·직종, 가족 관계 등이 표기돼있다. ‘가족3(처·자녀2)’ 정보와 자녀들의 초등학교와 유치원 이름도 적혀 있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의 ‘확진환자 정보공개 지침’을 보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접촉자가 모두 파악되지 않은 동선만 제한적으로 공개한다.

문제는 이같은 확진자 거주지 동선 정보가 방역 당국을 통해 공식적으로 공개되지 않았는데, 인터넷에 버젓이 떠돈다는 점이다. 이런 신상 정보의 유포지로 부산 모 경찰서 지휘부들의 단톡방이 지목되고 있다는 점 또한 더 큰 문제다. 해당 지휘부 단톡방에 보고글을 올린 최초 작성자도 인터넷에 유포된 글이 자신의 글임을 인정하는 것으로 확인된다. 다만 해당 글이 지휘부 방에 보고된 뒤 다시 각 과로 공유됐을 가능성이 있어 외부로의 유포자가 누구인지는 확인이 안 되는 상황이다.

해당 경찰서는 “보고서 글의 내용만으로는 확진자가 누구인지 특정하기 어려운데다가, 이미 방역 당국과 교육 당국에서 해당 아파트 주민들과 학교 측에는 통보했던 것으로 알고 있어 유포된 글로 인한 피해 가능성은 적다”고 주장했다.

해당 경찰서 한 관계자는 “개인의 실명이나 나이가 정확하게 들어가지도 않았고, 아파트 이름과 초등학교, 유치원 이름, 직종만 들어간 상황이라 개인정보의 유출로 봐야 할지 고민을 해 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초 부산 경찰이 유출한 확진자 정보. 연합뉴스

올해 초 부산 경찰이 유출한 확진자 정보. 연합뉴스

확진자 개인정보 유포 출처가 부산 경찰인 경우는 공식적으로 확인된 것만 이번이 세 번째다. 지난 2월 북부경찰서 경감급 이상 간부들이 모여있는 단체방에 보고된 코로나19 확진자 개인정보가 지역 맘카페 등에 올라와 논란이 된 바 있다.

같은 달 초에도 동래경찰서 직원으로 구성된 단체 카톡방에 올라온 코로나19 의심자 정보가 사상경찰서 경찰을 통해 외부에 유포된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