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펀드 사기' 핵심 인물 정영제 구속…"도망 염려"

중앙일보

입력 2020.11.27 21:28

업데이트 2020.11.27 21:29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 입구. 중앙포토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 입구. 중앙포토

'옵티머스 펀드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핵심 로비스트로 거론되는 정영제(57) 전 옵티머스대체투자 대표를 27일 구속했다.

서울중앙지법 최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정씨에 대한 서면 심리를 진행한 뒤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최 부장판사는 "혐의가 소명되고,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이유를 밝혔다.

정씨는 이날 법원에 "심문을 포기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법정에 나오지 않아 서면 심리가 진행됐다.

앞서 검찰은 지난 25일 정씨를 검거해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26일에는 정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정씨는 이미 기소된 김재현 대표 등의 펀드 사기 범행에 공모한 의혹을 받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