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FnC 이규호 전무, 플라워 버킷 챌린지 참여

중앙일보

입력 2020.11.26 10:37

코오롱FnC 이규호 전무가 플라워 버킷 챌린지 캠페인에 참여해 전국 대리점에 화분을 선물했다. 왁(WAAC) 도산점 매장에서 직원들이 화분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코오롱FnC

코오롱FnC 이규호 전무가 플라워 버킷 챌린지 캠페인에 참여해 전국 대리점에 화분을 선물했다. 왁(WAAC) 도산점 매장에서 직원들이 화분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코오롱FnC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이하 코오롱FnC) 최고운영책임자(COO) 이규호 전무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전국의 대리점에 화분을 선물했다.

코오롱FnC는 이 전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운 화훼 농가를 돕기 위해 플라워 버킷 챌린지에 동참한다고 26일 밝혔다. 김동관 한화솔루션 전략부문 사장의 지명을 받아 캠페인에 참여한 이 전무는 전국 코오롱FnC 대리점 165곳에 공기정화 나무 화분을 전달했다.

이 전무는 “국내 화훼 농가에 도움 되는 일에 함께하게 돼 뜻 깊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불황에 위축된 대리점 분들께 작은 기쁨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달한 화분은 사회적 기업 트리플래닛의 제품으로, 한 개를 사면 강원도 산불 피해 지역에 나무 한 그루가 심어진다. 코오롱FnC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화훼 농가를 돕는 동시에, 화분 구매로 매칭된 나무를 내년 초 강원도 산불 피해 지역에 조성 예정인 코오롱FnC 숲(가칭)에 심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전무는 다음 플라워 버킷 챌린지 참여자로 황희승 잡플래닛 대표와 정경선 HGI 대표(사회적 기업 투자회사)를 지목했다. 플라워 버킷 챌린지는 코로나19로 꽃 수요가 대폭 줄어 어려움을 겪는 화훼 농가를 돕기 위해 지난 2월 시작해 계속되고 있는 공익 캠페인이다. 추천받은 사람이 캠페인에 참여한 뒤 다음 주자를 지목하는 방식으로 꽃 선물 릴레이를 이어가고 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