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尹직무배제에 "추미애는 깍두기, 결정은 청와대"

중앙일보

입력 2020.11.25 16:50

업데이트 2020.11.25 19:01

2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열린 시사 대담 '진영을 넘어 미래로!'에서 박형준 동아대 교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대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열린 시사 대담 '진영을 넘어 미래로!'에서 박형준 동아대 교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대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와 관련, “추미애는 깍두기. 그냥 붙여주는 애, 청와대서는 아무 말도 없고, 이낙연이 거들고, 의원 나부랭이들이 거들고, 결정은 청와대에서 내려졌다고 보인다”고 주장했다.

진 교수는 이날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박형준 동아대 교수와 함께 한 시사 대담 ‘진영을 넘어 미래로’에서 “우리 눈앞에서 벌어지는 것은 여야나 추미애와 윤석열 싸움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정권은 자유민주주의 시스템을 무너뜨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기들 수사 못 하게 검찰 독립성을 떨어뜨리고 있고 감사원이 감사를 못 하게 하고, 법원 탄핵을 서슴없이 언급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또 “역대 이렇게 많은 청와대 사람들이 기소된 적이 없다”며 “청와대 운영을 과거 전대협이나 학생회 운영하듯이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권이 사회 감시와 견제하는 기관을 무력화하고 있다”며 “자본주의 자체가 무너지는 위기의식을 느낀다. 어제 사태를 보면서 약간의 공포감도 느낀다”고 털어놨다. 이어 “지금은 검찰총장, 감사원장이지만, 권력에 반대하거나 시키는 대로 안 하는 사람이 다음 대상이고, 그 다음은 국민 개개인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2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열린 시사 대담 ‘진영을 넘어 미래로!’에서 박형준 동아대 교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대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열린 시사 대담 ‘진영을 넘어 미래로!’에서 박형준 동아대 교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대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울러 진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은 전생에 나라를 세 번 정도 구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 근거로 “(문 대통령은) 탄핵 때문에 거저 대통령이 됐고, 김정은을 만났고, 코로나 사태가 와서 지지율을 회복하는 모습을 봤다”는 점을 들었다.

이어 “촛불정권으로 자기를 브랜딩했기 때문에 기대했는데, 작년부터 맛이 가버렸다”며 “이 정권은 하나의 기득권 세력으로서 자리를 잡았으나, 가치를 지향하는 집단으로서는 몰락했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코로나 방역은 잘했다고 객관적으로 평가하지만, 나머지는 제대로 하는 게 없다”고 했다.

진 교수는 야당인 국민의힘 지지율이 지지부진한 이유에 대해 “보수는 모든 것을 빨갱이라고 낙인을 찍고, 주류라고 착각한다. 이제는 빨갱이라고 하면 자기가 고립된다”며 “완전히 거듭나는 자기혁신이 필요하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