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서 쓴 플라스틱 빨대·막대 9억개…매장서 사라진다

중앙일보

입력 2020.11.25 12:00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일회용 플라스틱 빨대를 대체할 종이 빨대를 선보이고 있다. 뉴스1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일회용 플라스틱 빨대를 대체할 종이 빨대를 선보이고 있다. 뉴스1

앞으로 주요 커피전문점이나 패스트푸드 매장에서 플라스틱 빨대와 젓는 막대가 사라진다.

환경부는 26일 주요 커피전문점과 패스트푸드점, 자원순환사회연대와 자발적인 협약을 맺으면서 개인컵 및 다회용컵 사용을 활성화하고 플라스틱 빨대 등 1회용품을 함께 줄여나가기로 했다. 이번 협약에는 스타벅스, 커피빈 등 15개 커피전문점과 맥도날드, 버거킹 등 4개 패스트푸드점이 참여했다.

이번 협약은 다음 달부터 시행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1회용품 사용규제 전에, 1회용품 사용이 많은 커피전문점 및 패스트푸드 업계가 1회용품 사용을 적극적으로 줄이자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규제가 적용되면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에는 1회용품 사용규제를 유지하고, 1.5~2.5단계에는 다회용기 사용을 원칙으로 하되 고객 요구 시에만 1회용품을 제공한다. 3단계에는 지자체장이 규제 여부를 결정한다.

빨대·막대 비치 안 하고 요청시 제공

협약에 따라 1회용품 사용이 많은 커피전문점 등은 개인컵은 접촉을 최소화해 음료를 제공하는 등 매장 내 다회용컵·개인컵을 우선 사용하기로 했다. 대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다회용컵을 충분히 세척·소독하는 등 위생관리를 강화한다.

아울러 협약 참여자들은 현재 1회용품 규제 대상에서 제외된 플라스틱으로 만든 빨대와 젓는 막대의 사용을 줄이기로 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해 19개사의 플라스틱 빨대와 젓는 막대 사용량은 9억 8900만개로 675t(톤)에 이른다. 이 중 빨대는 9억 3800만개, 젓는 막대는 5100만개다.

해당 업체는 우선 빨대·젓는 막대의 재질을 종이 등의 재질로 변경하거나 기존 컵 뚜껑을 빨대 없이 마실 수 있는 뚜껑으로 바꾸는 등 대체품 도입 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하기로 했다.

또 매장 내에 플라스틱으로 만든 빨대와 젓는 막대를 가급적 비치하지 않고, 고객 요청 시 별도로 제공하기로 했다.

이밖에, 내년 6월 일회용 컵 보증금제의 시행에 앞서 제도의 원활한 안착을 위해 표준용기 지정, 회수체계 구축 등 사전 준비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홍동곤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여건이지만 이번 협약으로 다시 한번 1회용품을 줄이고 개인컵·다회용컵 사용을 활성화하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