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권 이양 불확실성 완화·코로나 백신 긍정적 소식에 뉴욕증시 상승 출발

중앙일보

입력 2020.11.25 00:55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시가 상승 출발했다.

24일 오전 9시 37분(미 동부 시각)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67.71포인트(0.9%) 상승한 2만9858.98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1.9포인트(0.61%) 오른 3599.4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42포인트(0.13%) 상승한 1만1896.05에 거래됐다.

먼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참모진과 연방총무청(GSA)에 조 바이든 인수위에 협조하라는 지시를 하면서 정권 이양 혼선에 대한 우려가 줄었다. 대선 관련 소송전 등이 아직 진행 중이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정권 이양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는 불안감을 줄였다.

바이든 당선인이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을 차기 정부의 재무장관으로 내정한 점도 투자 심리를 지지했다.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서 화이자와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등이 잇달아 긍정적인 결과를 발표한 점도 시장을 지지하는 요인이다.

아울러 미국의 경제 지표도 양호했다.

국제유가는 상승했다. 1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1.97% 오른 43.91달러에, 브렌트유는 1.72% 오른 46.85달러에 움직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